“내가 아버님이야, 이 XX야?” 현주엽이 아들들 팀 코치에 전화해 한 말

52
현주엽 휘문고 농구부 감독 / 뉴스1

근무 태만 논란에 휩싸인 현주엽 휘문고 농구부 감독이 자신의 아들이 소속된 팀 코치에 전화한 통화 녹음이 공개됐다.

SBS는 15일 “현주엽이 자신의 자녀들이 소속된 중학교 농구부 코치에게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며 “교육청은 학교에 자체 조사를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 감독은 지난 9월 자신의 아들들이 소속된 휘문중학교 농구부 코치에게 전화해 농구부원들이 돌아가면서 맡는 상황판 작성을 자신의 아들만 맡는 것 같다고 항의하며 폭언을 했다.

현주엽 휘문고 농구부 감독이 휘문중 코치에게 전화한 내용 / SBS 뉴스 캡처

현 감독은 통화에서 “아니 왜 너 온 다음에 (그렇게) 바뀌어”라고 꾸짖는 듯 물었고, 휘문중 코치는 “저번에 아버님이 전화 오셔가지고 OO이만 적는 것 같다고 말씀해 가지고”라고 답했다.

이에 현 감독은 크게 화를 내며 “내가 아버님이냐, 이 XX야? 지금 네 선배로 전화했지”라고 소리쳤다.

중학교 농구부 감독은 학교 재단 측으로부터 현 감독의 두 자녀를 농구부에 가입시키도록 강요받았다는 주장도 내놨다.

앞서 휘문고 농구부 학부모들은 현 감독이 지난해 11월 감독직에 오른 뒤 방송 촬영 등을 이유로 자주 연습 경기나 훈련에 나타나지 않는 등 감독직을 소홀히 하고 있다며 교육부에 탄원서와 호소문을 제출했다.

교육당국은 휘문중학교와 고등학교에 자체 조사를 지시하고, 결과를 토대로 특별 장학에 나설 계획이다.

이에 현 감독 측은 “현 감독이 대회에 참가 중이라 답변 준비가 늦어지고 있다”며 “사실과 다른 의혹들에 대해서 조만간 해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현주엽 휘문고 농구부 감독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