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배우 오영수, 오늘(15일) 강제추행 혐의 1심 판결에 고개 숙였다

30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배우 오영수(79·본명 오세강)가 15일 오후 경기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선고 공판을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 / 뉴스1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오징어 게임’ 배우 오영수(80)씨가 1심에서 징역형에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6단독(정연주 판사)은 15일 오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해자의 일기장 내용, 이 사건 이후 상담기관에서 받은 피해자의 상담 내용 등이 사건 내용과 상당 부분 부합하며, 피해자 주장은 일관되고 경험하지 않으면 할 수 없는 진술로 보인다”고 판결 이유를 설명했다.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배우 오영수(79·본명 오세강)가 15일 오후 경기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선고 공판을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 / 뉴스1

앞서 검찰은 “피해자 등이 있는 술자리에서 ‘너희가 여자로 보인다’라며 청춘에 대한 갈망을 비뚤어지게 표현했고, 피해자 요구로 사과 문자를 보내면서도 ‘딸 같아서’라며 책임을 회피해 피해자에게 좌절감을 느끼게 했다”며 오씨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오씨는 2017년 여름 연극 공연을 위해 모 지방에 머물던 때 산책로에서 여성 A씨를 껴안고, A씨 주거지 앞에서 볼에 입맞춤하는 등 두차례 강제 추행한 혐의로 2022년 11월 불구속 기소됐다.

오씨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출연해 ‘깐부 할아버지’로 인기를 끌었다. 2022년 1월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 골든글러브 TV 부문에서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