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15일) 방송된 이효리의 레드카펫 게스트…갑자기 눈물 ‘왈칵’ 쏟은 이유

1068

가수 청하가 대선배 이효리를 보고 눈물을 흘렸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2TV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에는 청하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분에서 청하는 과거 헤어샵에서 이효리와 몇 번 마주쳤다며 “선배님이 ‘청하야 안녕’이라고 해주시는데 너무 신기했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이효리는 “저는 솔로 활동하는 후배들은 더 유심히 보게 되더라. 후배들을 유심히 지켜보는 편”이라고 대답했다.

청하가 쓴 손편지 읽는 이효리 / KBS2 ‘이효리의 레드카펫’
눈물 흘리는 청하 / KBS2 ‘이효리의 레드카펫’
눈물 흘리는 청하 / KBS2 ‘이효리의 레드카펫’
눈물 흘리는 청하 / KBS2 ‘이효리의 레드카펫’
눈물 흘리는 청하 / KBS2 ‘이효리의 레드카펫’

자신이 직접 구매했던 이효리의 앨범을 인증한 청하는 “어린 시절에 외국 생활을 했다”며 “어머니가 혼자 키워 주셨다보니까 미국에서 생활할 때 무료한 시간이 많았는데 그 사이에 언니(이효리)가 계셨다. 선배님 앨범 나오면 꼭 샀다”고 이효리를 향한 팬심을 공개했다.

특히 청하는 이효리에게 직접 손편지를 써 듣는 이들을 감동하게했다.

이효리는 청하의 손편지를 소리 내 읽으며 감동 받았다고 전했다.

청하는 손편지에서 “외롭고 막연한 감정들이 차오를 때 언니의 음악과 다양한 활동들이 저에게 큰 웃음과 위로였다. 이 편지가 언니에게 너무 많은 부담이 되지 않기를 바라며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는 마음과 함께 앞으로 언니가 평안하고 행복하기만을 바라고 기도하겠다”고 적었다.

이효리가 편지를 읽는 모습을 본 청하는 결국 눈물을 참지 못하고 오열해 보는 이들을 감동하게했다.

청하는 “너무 감사하다”며 “언니를 보면서 꿈을 키웠다. 그래서 제가 이 자리에 있다. 감사해서 갑자기 (눈물이) 차올랐던 것 같다”고 수줍게 고백했다.

+1
2
+1
2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