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배우 톱모델이 말하는 배우와 모델의 차이

40

영화 ‘시민덕희’로 돌아온 배우 장윤주의 연기철학

천만배우 장윤주의 신작 ‘시민덕희’

대한민국 톱 모델인 장윤주는 첫 영화 데뷔작 ‘베테랑’으로 천만배우가 되었다. 운이 좋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지만, 연기에 대한 진지함이 남다른 배우이기도 하다. 그러고 보니 ‘세 자매’, ‘발레리나’, ‘종이의 집’ 등 크고 작은 필모그래피가 그사이 많이 쌓였다.

이번 ‘시민덕희’에서는 라미란을 도와 중국의 보이스피싱 조직을 때려잡는 ‘숙자’로 활약한다.

시민덕희 감독 박영주 출연 라미란, 공명, 염혜란, 박병은, 장윤주, 이무생, 안은진, 이주승, 성혁, 정지호 평점 3.08

장윤주가 말하는 모델과 배우의 차이

런어웨이와 예능에 바삐 불려 다니는 그녀의 화려한 이미지만 기억하는 대중에게 연기자 장윤주의 진중한 고민들은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알고보면 서울예대 영화과를 졸업한 영화학도. 그것도 ‘배우’ 지망이 아니라, 연출을 하고싶어서 진학했던 케이스다. 그만큼 영화에 대한 이해가 남다른 배우인 셈인데, 절친인 정재형의 유튜브 채널에 나와서 속 깊은 대화를 하던 중 그녀의 연기관을 엿들을 수 있었다.

모델은 대사를 자신 안에서 이야기하고 배우는 그걸 밖으로 말해야 한다.

모델 역시 스스로 분석하고 설정한 상황을 끝없이 자신만의 대사로 생각하는 연기자라는 의미였다. 한편으로 현실에 발을 딛고 대사를 밖으로 말해야 하는 배우는 같으면서도 다른 행위로 다가왔다고.

갑상선 저하증도 못 막는 그녀의 연기열정

장윤주는 ‘시민 덕희’ 언론시사에서 갑상선 저하증으로 15년째 약을 먹고 있다고 고백했다. 주치의는 그녀의 활동을 볼 때마다 ‘그렇게 에너지를 쓰면 안 된다’며 만류한다고.

그러나 그녀의 연기 열정을 막을 수는 없어서, 이번 ‘시민덕희’에서도 추진력이 대단한 배역 ‘숙자’를 맡았다.

이제는 대세 배우의 차기작들

차기작들도 모두 쟁쟁하다. 최근 방영 시작한 ‘눈물의 여왕’은 김수현의 드라마 복귀작인데, 요즘 잠시 주춤한 K-드라마 열풍을 재점화할 기대작이다. 영화 ‘1승’은 무려 송강호 주연하는 꼴찌 배구팀 이야기다. 장윤주는 이 배구팀의 선수로 활약했는데, 아직 개봉일이 잡히지 않아 팬들이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