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EASY), 라이브 못하는 건 비밀” 르세라핌 가창력 대놓고 저격한 래퍼

57

래퍼 오왼이 걸그룹 르세라핌의 퍼포먼스를 언급하며 “노래를 못한다”는 지적을 내놓았다.

오왼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르세라핌의 공식 계정을 태그하며 프리스타일 랩을 하는 영상을 게시했다.

해당 짧은 영상 속 오왼은 “르세라핌 ‘이지'(EASY) 리믹스”라고 외치며 춤을 추면서 랩을 하기 시작했다.

래퍼 오왼, 르세라핌 / 오왼 인스타그램, 르세라핌 인스타그램

오왼은 “르세라핌 이지(EASY) 이지(EASY), 라이브 못하는 건 비밀”이라며 르세라핌이 음악 방송 등 무대에서 라이브를 제대로 못하는 가창력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가짜 총 모형으로 보이는 물체를 들고 “나는 한국 이지, 시비 걸지마, 그럼 다 쏴죽인다, 빵빵빵”이라고 외치며 퍼포먼스를 이어갔다.

누리꾼들은 “누가 폰 압수 좀 해달라”, “돌아왔네”, “인스타 다시 시작해서 행복하다”, “역시 트러블 메이커” 등 다양한 의견을 전했다.

오왼은 지난 2021년 JYP 걸그룹 ‘있지'(ITZY) 멤버 류진을 향해 다소 부적절한 멘트를 남겨 비판 받은 바 있다.

당시 오왼은 한 누리꾼이 “솔직히 우리 류진 언니가 랩은 더 낳은 거(나은 거) 같은데”라고 댓글을 달자 “제 랩 정자를 잉태해서 낳으셨다”고 적었다. 이를 본 있지 팬들은 댓글이 부적절하다며 항의하기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