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후 한동안 잠잠하더니… 깜짝 소식 전한 배우

22

오달수·장영남 ‘오후 네시’ 브뤼셀 영화제 경쟁 초청

오달수 장영남 주연의 영화 ‘오후 네시’가 해외에서 낭보를 전했다.

‘오후 네시’ 배급사 홀리가든은 22일 “영화 ‘오후 네시’가 내달 9일 개막하는 제42회 브뤼셀국제판타스틱영화제 백까마귀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고 알렸다.

벨기에의 브뤼셀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1983년 창설한 영화제로, 스페인의 시체스영화제, 포르투갈의 판타스포르토와 함께 대표적인 판타스틱 영화제로 꼽힌다.

지난해 이정재 감독의 ‘헌트’가 이 영화제의 초청을 받아 관심을 모았다.

‘오후 네시’는 송정우 감독의 작품으로, 오달수 장영남 김홍파 베테랑 배우들이 주연했다.

‘오후 네시’는 아멜리 노통브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매일 오후 4시만 되면 찾아오는 이웃 남자로 인해 평온했던 한 부부의 일상이 악몽으로 변해가는 과정을 그린다.

‘오후 네시’는 올해 관객을 찾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