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날이네…” 이효리 방송 진행 중 여러 번 눈물 쏟아, 먹먹한 이유 털어놨다

143

가수 이효리가 방송 중 여러 번 눈물을 보였다.

방송 중 눈물을 보이는 가수 이효리 / KBS2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에 데이식스, 김필선, 유연석, 백지영, 뮤지 등이 출연했다.

이효리는 데이식스에게 “최신곡들은 모르지만 ‘예뻤어’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효리가 “저희 강아지가 얼마 전에 하늘나라로 갔다. 당시 제가 많이 다운된 시기라 화사 씨가 저랑 같이 바다를 보고 시간을 보내자고 했는데 딱 한 시간 전에 강아지가 하늘나라로 갔다. 안 나갈 수 없으니까 바닷가로 차를 몰고 가는데 라디오에서 ‘예뻤어’라는 노래가 나오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사가…”라며 말을 이어가려던 이효리는 떠난 반려견 생각에 울컥하며 고개를 숙였다.

결국 이효리는 데이식스 멤버들에게 “미안합니다”라며 사과했고, 데이식스 성진은 함께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방송 중 눈물을 보이는 가수 이효리 / KBS2

이효리는 또 김필선의 ‘마지막 춤을 나와 함께’를 듣고 눈물을 보였다.

이효리는 “오늘 약간 데이식스부터 시작해서 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종이로 만든 줄 모르고 난로 가까이에서 춤을 춘다는 가사처럼 제가 가끔 그런 생각 할 때가 있었다. 저는 굉장히 작고 여린 사람인데 어쩔 떈 굉장히 강하게 많은 사람들 앞에서 춤을 추고 노래하고 진행하고 이럴 때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있다. 가사를 들으니까 너무 와닿는다”고 고백했다.

이어 “달력 뒤편에 어르신들이 막 누구 전화번호 써놓고 별의별거 다 써놓지 않나. 그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는 말도 덧붙였다.

김필선은 가사를 언급하며 다시 노래를 불렀고, 이효리는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스스로 당황한 이효리는 “오늘 왜 이렇게 감성 터지지. 이상한 날이네”라며 김필선에게 “주책이죠?”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슬퍼서 나는 눈물이 아니라 너무 아름다운 걸 봤을 때 나는 그런 눈물이다”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