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떨어졌다” 1년 만에 ‘복귀’ 영상 올린 유튜버 (+근황)

227

유튜버 크리스(소련여자)가 약 1년 간 잠적 후 복귀한 이유를 설명했다.

지난 22일 유튜브 ‘크리스[구 소련여자]’에는 ‘내가 유튜브를 접은 이유’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은 지난해 2월 5일 같은 채널에 올라온 영상 업로드 이후 약 1년만의 영상이다.

크리스는 “오랜만이다”라고 말하며 “‘돈 다 떨어졌나’ 이런 소리 할까 봐 말한다. 절대 그렇다. 내 돈 다 떨어졌다”고 말했다.

근황 전하는 크리스 / 유튜브 ‘크리스[구 소련여자]’

그는 “한국에서 번 돈을 다 기부했다”며 “번 돈 다 한국에서 썼으니까 기부했다. 사회에 다 돌려줬다”고 전했다.

크리스는 배달 음식 등을 소비하느라 돈을 다 썼다고 말하며 유튜브 편집자와의 불화설에 “편집자가 불만이 있었던 것 사실이다. 섬네일 편집자 구해달라, 점심 메뉴 바꿔달라, 욕하지 말아달라, 요구하는 게 너무 많았다”고 사실 관계를 설명했다.

근황 전하는 크리스 / 유튜브 ‘크리스[구 소련여자]’

그는 “편집자가 직업이라도 찾는 줄 알았는데 책을 썼더라”며 편집자 박힘찬 씨가 소설 ‘백만 유튜버 죽이기’를 집필했다고 소개했다.

크리스는 편집자인 박 씨가 책을 쓸 동안 온라인 게임도 하고 1종 보통 운전면허도 땄다고 근황을 전했다.

그는 “내가 할 일도 없고 돈도 없어서 집에서 재밌다는 건 다 봤다. 그런데 이제 볼 게 없다”며 “요즘 유튜브는 클래식이 없다. 소련여자 같은 클래식한 날것의 재미가 없다. 어딜 가든 지긋지긋한 숏츠, 릴스, 틱톡 아니냐. 그래서 내가 돌아왔다”며 유튜브 복귀를 알렸다.

크리스는 “오랜만에 돌아오니까 감회가 새롭다. 오랫동안 기다려준 팬들을 위해 빅 이벤트 가겠다”며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나의 사인회를 한다”고 알렸다.

한편 크리스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해명 요구 및 침묵에 대한 비난 등 각종 악플에 시달리며 잠시 활동 중단을 선언하기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