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전 갈취 협박 당하고 있다”고 호소한 유명 여자 걸그룹 출신 (+정체)

252

그룹 티아라 출신 아름이 명의도용을 통한 금전 협박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23일 아름은 “현재 제 명의를 도용해서 누군가 돈을 갈취하고 있습니다. 저는 입원 중인 건 맞으나 돈 문제로는 문제가 없습니다”라고 밝혔다.

티아라 아름 / 아름 인스타그램

이어 “저는 지켜보다 이제 확신이 서서 경찰에 신고를 했고 있지도 않은 증거를 만들며 제 가족 그리고 제 지인들 돈까지 갈취해 갔습니다. 더 이상의 피해는 없으시길 바랍니다”고 덧붙였다.

또한 아름은 ‘위 글조차 아름님이 쓰신 게 아닌가요?’라는 메시지에 ‘저는 아무 것도 보낸 적이 없어요’라는 답과 함께 ‘저는 아무런 연락도 한 적이 없습니다. 절대 돈을 준다거나 다른 피해자가 생기지 않길 바랍니다“고 말했다.

아름은 현재 남편과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다. 2019년 2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는 아름은 지난해 12월 돌연 이혼 소식과 함께 새로운 남자친구의 존재를 알렸다.

이하 아름 SNS 전문

현재 제 명의를 도용해서 누군가 돈을 갈취하고 있습니다.

저는 입원 중인 건 맞으나 돈 문제로는 문제가 없습니다. 그러니 더 이상의 피해가 없기를 바랍니다.

저는 지켜보다 이제 확신이 서서 경찰에 신고를 했고 있지도 않은 증거를 만들며 제 가족 그리고 제 지인들 돈까지 갈취해 갔습니다. 더 이상의 피해는 없으시길 바랍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