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빈·지효 열애설…두 사람 과거 발언, 다시 봤더니 ‘소름’

33

그룹 트와이스 지효와 전 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이 핑크빛 열애설에 휩싸였다.

지효, 윤성빈. / 지효 인스타그램, 윤성빈 인스타그램

이런 가운데 지효와 윤성빈이 과거 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직접 언급한 이상형, 연애 스타일 등에 대한 내용이 재조명받고 있다.두 사람이 언급했던 해당 내용들이 현재의 두 사람 모습과 상당 부분 겹치는 것들이 많기에 특히 이목을 끌고 있다.

우선 지효는 과거 SBS 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이상형에 대한 언급을 남기며 배우 조진웅을 지목한 적 있다. 당시 지효는 “제가 드라마 시그널을 너무 재밌게 봤는데 듬직한 느낌이 제 이상형인데 조진웅 님이 너무 듬직했다”며 자신의 이상형을 조진웅으로 뽑은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윤성빈은 최근 유튜브 채널 ‘할명수’에 출연해 “제가 드라마를 많이 본다. 그 드라마의 여주가 이상형이다. 최근엔 ‘연인’의 길채”라며 이상형에 대해 남다른 답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또 윤성빈은 연애 스타일을 묻는 질문에는 “거리가 어디든 무조건 집에 데려다준다. 그래야 마음이 편하다”라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지효. / 지효 인스타그램
윤성빈. / 윤성빈 인스타그램

25일 오전 스웨이는 지효와 윤성빈이 1년째 교제 중이라는 사실을 단독으로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두 사람은 운동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지인 소개로 만난 두 사람은 자연스레 연인으로 발전했다.

스웨이는 “지효와 윤성빈은 차로 5분 거리에 거주 중이며 서로의 (금호동) 집을 오가며 데이트를 즐긴 것으로 알려졌다”며 “지효의 집에서 윤성빈이 오가는 것을 봤으며, 자연스럽게 스킨십을 하는 등 자연스러운 커플의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지효와 윤성빈 측은 두 사람 열애설에 대해 사생활이라 확인이 어렵다는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