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과 연락 두절, 이혼 소송 건 이유는…” 이윤진, 입 열었다

86

배우 이범수의 법적 아내 이윤진이 현 상황을 전했다.

25일 OSEN은 이윤진 측 법률대리인과 통화한 내용을 보도했다.

이윤진 측은 “이윤진이 올린 내용은 다 맞다”고 밝혔다.

이윤진은 재외국민 특별전형으로 고려대에 입학했었다. / 뉴스1

앞서 이윤진은 이범수와 이혼 조정 중이라면서 이범수 관련 민감한 내용을 인스타그램에 글로 올렸다.

그는 “소을이는 중학교 진학을 해외로 선택했다는 이유로 작년 말부터 서울집 출입금지를 당했다. 감히 세대주(이범수)에게 이혼 조정을 신청을 한 나는 세대주의 승인과 감시 없이는 집에 들어가 속옷가지들조차 찾아올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윤진 측은 “(이윤진이) 아들이랑 마지막으로 본 건 작년 말에 한국오면서 본 게 마지막”이라고 주장했다.

이범수와 이윤진 / 뉴스1

이어 “협의이혼을 시도했고, 그게 잘 안돼서 조정 신청을 했는데 상대가 불출석하면서 조정 성립이 안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상대방의 의중은 사실 저희도 파악하긴 힘들다. 상대방은 소송으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이고, 저희는 원만하게 해결되길 바랐지만 소송을 진행하게 됐다. 이혼 소송은 최대한 빨리 끝내려고 하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3일 이범수 소속사 와이원엔터테인먼트는 ”이범수는 이윤진 씨로부터 이혼 조정 신청을 받아 진행 중에 있다. 이러한 내용은 배우의 사생활의 부분이고 소속사는 그 부분을 존중하기 위해 개입하거나 내용을 세세하게 파악하고 묻지 않고 있다”며 “다만 이범수는 ‘개인 사생활로 소속사와 대중들께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이범수와 이윤진 사이에는 아들 하나, 딸 하나가 있다. / 뉴스1

이범수와 이윤진은 지난 2010년 결혼했다. 이범수는 두번째 결혼이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