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 절단… 양아치 대기업” 분노한 ‘나는 솔로’ 여자 출연자 무슨 일

27

SBS Plus·ENA ‘나는 솔로’ 출연자 15기 옥순(가명)이 대기업 갑질에 분노했다.

옥순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대기업에서 참. 내 동생 그만 괴롭히라. 어떤 대기업인지 공개하기 전에“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15기 옥순 / 옥순 인스타그램

사진 속에는 ‘나는 솔로’로 인연을 맺은 노무사 14기 광수와 나눈 대화가 담겨있다. 옥순은 “동생이 일하다가 손가락이 절단됐는데 대기업이라는 것에서 양아치처럼 나옵니다. 노무 관련 상담 가능할까요”라고 조언을 구하며 “노무 상담 열심히 해주는 우리 14 광수 오빠. 나는 광수들이 좋더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또 다른 대화에서는 변호사인 남편 15기 광수가 “근로기준법 제60조 제6항은 연차유급휴가를 부여함에 있어 각호(업무상 부상 또는 질병, 산전후휴가, 육아휴직)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사유로 휴업한 기간은 출근한 것으로 본다. 직장 내 괴롭힘”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광수는 “보고 싶다. 몸 아프냐”고 물으며 걱정하기도 했다.

15기 옥순-광수 / 옥순 인스타그램

광수와 옥순은 ‘나는 솔로’ 15기에 출연해 공식 커플이 되었다. 이후 사귄 지 보름 만에 결심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다만 결혼 준비 과정에서 두 사람이 SNS 계정을 언팔로우하면서 파경설에 휘싸인 바 있다. 이에 광수가 “결혼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기분이 서로 약간 상하는 일이 있었다. 대화를 통해 잘 풀고 다시 더 돈독해졌다. 옥순이랑 잘 맞는구나 느끼는 계기가 됐다”고 직접 해명했다.

옥순도 “저 혼자 난리 친 거다”라며 “원래 미래에 대한 생각을 잘한다. 죽음까지도 계속 상상하면서 산다. 제가 이렇게 미래에 대한 걱정을 말했더니 오빠가 토닥토닥 안정시켜주면서 일이 잘 풀렸다. 그래서 걱정 안 하셔도 된다”라고 밝혔다.

1월 14일 웨딩마치를 울린 두 사람은 결혼 한 달 만에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광수는 1989년생, 옥순은 1992년생으로 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세 살이다. 광수의 직업은 변호사, 옥순은 발레 학원을 운영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