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 터진 넷플릭스 ‘삼체’, 시즌2 제작 여부는? (+결말, 뜻)

18

넷플릭스가 내놓은 SF 신작 ‘삼체’에 대한 반응이 아주 뜨겁다. 지난 21일 공개된 ‘삼체’는 한국을 비롯한 93개 국가에서 톱10 시리즈 순위권에 랭크됐다. 독일, 체코 등을 포함해 15개 국가에서는 1위에 올랐다. 일간 순위 집계 사이트인 플릭스패트롤에 따르면 ‘삼체’는 공개 이틀 만에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본 시리즈 1위에 오르기도 했다.

넷플릭스 SF 신작 ‘삼체’. / 넷플릭스 제공
전 세계적으로 큰 관심과 인기를 끌고 있는 만큼 ‘삼체’ 시즌2 제작 여부에 대한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삼체’ 시즌2 관련해 넷플릭스 측이 정확하게 답변을 내놓지는 않았다. 하지만 최근 제작진 인터뷰나 작품 결말 등을 토대로 미뤄봤을 때, ‘삼체’ 시즌2 제작은 어느 정도 가능성이 충분히 있어 보이는 것으로 판단된다. ‘삼체’ 각본, 제작 등에 참여한 데이비드 베니오프는 시즌2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를 몇몇 매체 인터뷰를 통해 전해 기대감을 더했다.

또 ‘삼체’ 결말, 후반 내용은 외계 문명 함대에 침투할 정찰 탐사정을 발사하는 장면으로 마무리되는데 이점 역시 시즌2 제작에 대한 긍정적인 요소로 볼 수 있다. 아직 전개되지 않은 나머지 이야기들은 ‘삼체’ 시즌2에서 충분히 다뤄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작가 류츠신의 동명 소설 3부작을 원작으로 하는 ‘삼체’는 1960년대 중국의 한 젊은 여성이 내린 운명적 결정이 시공을 뛰어넘어 현재의 유수 과학자들에게 불가사의한 영향을 미치는 가운데, 절친인 다섯 명의 과학자들이 인류 역사상 가장 거대한 위협에 맞닥뜨리게 되면서 본격적인 이야기가 시작된다.

‘삼체’ 포스터. / 넷플릭스 제공

원작 자체가 주로 2000년대 중국을 배경으로 하는 만큼, ‘삼체’에서는 마오쩌둥의 ‘문화대혁명’ 등 실제 사회적 사건을 묘사하는 장면들이 그려졌다. 이에 중국 네티즌들은 자국에서 발생한 사건들을 지나치게 폭력적으로 묘사한 것 아니냐며 거세게 반발하며 비난을 보냈다.

하지만 이러한 중국 네티즌들을 향한 지적이 곳곳에서 쏟아지고 있다. 넷플릭스는 중국에서 정식 서비스를 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중국 네티즌들의 ‘삼체’ 불법 시청 의혹이 제기된 상황이다.

이를 두고 최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이젠 부끄러움조차 느끼지 못하는 모양새”라며 중국 네티즌들에게 비판을 가했다.

‘삼체’ 티저 캡처. / 넷플릭스 제공

서 교수는 “중국 네티즌들은 ‘삼체’를 비판할 자격이 없다. 자신들의 왜곡에 대해서나 먼저 반성하고 사과해야만 한다”며 “중국에서 제작한 드라마에서는 이미 한국 문화에 대한 왜곡이 넘쳐나기 때문”이라고 가감 없이 말했다.

그는 “중국 누리꾼들의 삐뚤어진 중화사상과 문화 패권주의적 사고는 전 세계 누리꾼들의 조롱거리로 전락하게 될 것”이라며 “누구를 비난하기에 앞서 스스로를 먼저 돌아보길 바란다”고 일침을 날렸다.

한편 류츠신, 넷플릭스 작품에서 ‘삼체’ 뜻은 ‘3중 항성계를 태양으로 가진 알파 센타우리계의 외계 문명, 종족’이다. 사전에서 ‘삼체’는 ‘세 개의 형체나 물체’ ‘물질의 세 가지 상태. 기체, 액체, 고체를 이른다’ ‘중국 명나라 때부터 그림을 구분한 세 가지 양식’ 등의 뜻을 가진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