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에스파 걸그룹 꺾고…’브런치 먹고 싶은 스타’ 1위로 뽑힌 남성 (+국방일보 조사 결과)

23

군 장병을 상대로 설문 조사를 했더니 놀랄 만한 결과가 나왔다.

휴일에 브런치(아침과 점심을 대신해 그 시간 사이에 먹는 식사)를 함께 하고 싶은 스타를 꼽으라고 하자, 의외의 답변이 나왔다.

육군 한 신병교육대대 병영식당에서 식사하는 훈련병의 모습.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국방부 제공-뉴스1

국방일보가 이달 12일부터 17일까지 대국민 국군 소통 서비스 ‘더캠프’ 앱에서 진행한 설문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이번 설문에는 현역 병사 459명이 참여했으며, 조사는 질문지에 주관식으로 답변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요리연구가 겸 방송인으로 활동 중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사진은 2019년 방영된 SBS 예능 ‘맛남의 광장’ 관련 요리 시연회에 참석한 모습. 백 대표가 조리도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발표된 결과에 따르면 ‘병사들이 휴일 브런치 데이를 함께 하고 싶은 스타’ 1위에 방송인으로 활약 중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뽑혔다.

전체 설문 참여자 중 15%에 달하는 69명이 백 대표와 브런치를 함께 먹고 싶다고 답한 것이다.

지난 1월 6일(현지 시각)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38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with 만디리’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그룹 르세라핌 멤버들 / 골든디스크 어워즈 사무국 제공-뉴스1

2위는 르세라핌(전체 10%, 47명), 3위는 에스파(8%, 38명), 4위는 뉴진스·프로미스나인(각 5%, 23명) 등 걸그룹이 차지했다.

걸그룹을 마다하고(?) 브런치 상대로 백 대표를 고른 병사들은 “더 맛있는 브런치를 만들어 줄 것 같다”, “진로에 대한 조언을 듣고 싶다”며 그를 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지난 2월 18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31주년 한터뮤직어워즈 2024′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그룹 에스파(aespa) / 뉴스1

국방일보 측은 이런 예상 밖 설문 결과를 두고 “다음 질문이 ‘부대 급식으로 만나고 싶은 백 대표의 메뉴’를 묻는 문항이어서 백 대표가 많은 표를 얻은 것 같다”고 해명(?)했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지난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지방보훈청에서 열린 국가보훈부-더본코리아 대한민국보훈문화제 추진 관련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더본코리아는 1월에도 국방부와 군 급식 운영 역량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 국가보훈부 제공-뉴스1

한편 백 대표와 그가 이끄는 외식업체 더본코리아는 지난 1월 국방부와 군 급식 운영 역량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외식 업체 운영을 하며 다년간 쌓은 요리 노하우를 보유한 백 대표는 군 장병의 더 나은 밥상을 위해 조리병(취사병)에게 조리법 등을 전수, 전역한 조리병의 취업 지원에도 힘을 보태기로 했다. 국방부와 함께 병영 식당 운영 방식 개선, 군 급식에 적합한 조리 기구 개발 등에도 나선다.

병사들은 병영 식당에서 맛보고 싶은 백 대표의 메뉴로 ‘제육볶음(46표)’, ‘짜장면·치킨(21표)’, ‘볶음밥·갈비(19표)’를 꼽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