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은 사실…” 파경 맞은 이범수·이윤진, 진짜 내막 밝혀졌다

50

파경을 맞은 배우 이범수와 아내 이윤진 씨에 대한 속사정이 전해졌다.

28일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에서는 ‘고부 갈등 실체! 이범수 이윤진 파경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진호는 “이윤진 씨와 시어머니가 껄끄러운 관계였다. 친정 부모님들한테까지 막말한 것은 확인되지 않았으나 상당한 고부갈등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윤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시어머니가 친정 어머니에게 “딸X 잘 키워 보냈다”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범수와 아들 / 뉴스1

이진호는 “이범수가 상당히 보수적인 집안에서 자랐다. 가족 간의 문화가 너무 달라 이윤진 씨가 스트레스를 받았던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

이윤진이 언급한 ‘기괴한 모습의 이중생활, 은밀한 취미생활, 양말 속 숨겨 사용하던 휴대폰들’과 관련해선 “상당한 오해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윤진이 동시통역가로 활동하며 자신의 일과 내조를 병행했고 이 과정에서 힘든 시간을 보낸 것은 사실이다. 다만 아이들을 돌보는 과정에서 보모 3명을 둔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진호는 “아들이 엄마와 연락을 못하게 하고 있다는 내용 역시 사실과 상당히 달랐다. 지난해 10월 이윤진이 아들과 딸을 데리고 발리로 이주했고 이범수가 발리에 합류하며 네 가족이 시간을 보내다 이범수만 한국으로 귀국했다. 이윤진이 올 초에 한국에 잠시 귀국했는데 이 과정에서 아들이 아빠인 이범수와 살고 싶다는 뜻을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다.

이윤진 씨 / 뉴스1

이어 “지인들도 엄마보다 아빠와 (아들이) 잘 맞는 편이다라고 귀띔했다. 아이가 휴대폰을 가지고 다니지만 엄마와는 연락을 하지 않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