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청춘남녀가 얽히고설키게 된 까닭

26

‘지배종’ 주지훈·한효주 둘러싼 사건들의 진실은?

주지훈과 한효주를 둘러싼 미스터리한 사건 리스트가 공개됐다.

4월10일 공개하는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지배종'(연출 박철환)은 2025년 새로운 인공 배양육의 시대를 연 생명공학기업의 대표 윤자유(한효주)와 그녀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한 퇴역 장교 출신의 경호원 우채운(주지훈)이 의문의 죽음과 사건들에 휘말리는 이야기다.

윤자유와 우채운이 배후의 실체를 추적하는 서스펜스 스릴러 드라마로, 극본은 ‘비밀의 숲’ 시리즈를 쓴 이수연 작가가 맡았다.

공개 전부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지배종’의 제작진이 주지훈, 한효주를 둘러싼 미스터리한 사건 리스트를 공개했다.

1. 거대 생명공학기업 BF와 한효주를 충격에 빠트린 위협

‘지배종’​은 인공 배양육을 중심으로 한 순간도 예측할 수 없는 다양한 사건들을 펼쳐낸다. 그 중, 첫 번째 사건은 인공 배양육의 핵심 기술인 배양액이 오염됐다는 루머다. 신제품 출시를 성공적으로 마친 윤자유는 BF의 연구가 불법이고 배양액은 세균 덩어리라는 루머가 기사화됐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이로 인해 BF 그룹의 주가가 폭락하게 되고 윤자유는 논란의 중심에 선다. 과연 BF 그룹을 겨냥한 악성 루머의 출처는 어디인지 그리고 과연 인공 배양육에 대한 진실은 무엇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2. 한효주의 차에 떨어진 의문의 남성, 그리고 주지훈

두 번째 사건은 보다 직접적으로 이들을 위협하며 긴장감을 더한다. 신제품 행사를 마치고 돌아가던 윤자유의 차량 위로 의문의 남성이 투신하는 사고가 발생한다. 이로 인해 윤자유는 병원에 입원하며 자신을 향한 위협이 코 앞에 다가왔음을 깨닫게 된다. 자신을 향한 수많은 위협을 경계하게 된 윤자유는 이 사건을 계기로 개인 전담 경호원을 두기로 결심하고, 자신의 의도를 숨긴 채 다가온 우채운이 그의 경호원이 된다. 과거 자신의 인생을 바꾼 테러 사건의 배후를 쫓기 위해 의도적으로 접근한 우채운, 그리고 매 순간 위협을 받으며 모두를 경계한 채 살아가는 윤자유까지, 서로를 향한 날 선 의심으로 가득 찬 이들 사이에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3. 대한민국과 BF 그룹을 뒤흔든 거액의 랜섬웨어 해킹 사건

거듭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에 이어 BF 그룹의 핵심 기술이 담긴 연구소에 거액을 요구하는 랜섬웨어 해킹 사건이 발생한다. 악명 높은 해킹 그룹 시티즌 X의 수법과 동일한 이번 사건을 해결하려던 윤자유는 자신의 경호원이 된 우채운이 과거 군 시절에 시티즌 X의 해킹 사건을 겪었음을 알게 되며 위기 때마다 자신이 필요한 정보를 모두 지닌 그를 향해 의심의 눈초리를 전한다. 여기에 해킹 사건의 범인이 사실은 BF 내부 직원일 수도 있다는 증거까지 발견돼 더욱 충격을 안긴다.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