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카 “비트코인 100억 찍을 수도 있다, 투자 안 해 눈물 흘린 적 있어” (+이유)

58
※ 암호화폐는 매우 변동성이 높은 투자 상품입니다. 자칫 큰 손실을 볼 수 있기에 투자에 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경제 유튜버 슈카가 비트코인에 관한 자기 생각을 밝히고 있다. / 유튜브 ‘피지컬갤러리’

구독자 312만 명을 보유한 경제 유튜버 슈카(본명 전석재)가 비트코인에 관한 자기 생각을 밝혔다.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피지컬갤러리’에 ‘서울대 출신 300만 유튜버, 재산 100억 이상일까?’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충주시 홍보맨’ 김선태 주무관은 슈카가 등장하기에 앞서 “재테크를 하긴 하는데 코인은 잘 모르는 분야라 안 하고 있다. 근데 주식은 슈카 형 때문에 많이 물렸다”고 말했다.

이어 “슈카 님은 종목을 추천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지 않냐'”는 김계란의 지적에 “전 매수 신호로 알아들었다. 합리적으로 설명을 잘하셔서 ‘무조건이구나’ 싶었다. 알고 보니 저만 탑승했더라”라고 털어놨다.

곧이어 등장한 슈카는 “자산이 100억 원 넘느냐”라는 물음에 “100억 원이 있다면 남자들만 모인 이곳에 출연료 벌자고 나오진 않았을 것”이라고 답했다.


김 주무관은 ‘슈카가 미국 주식에만 투자했을 것’이라는 항간의 소문에 대해 “제가 봤을 땐 사실인 것 같다. 전에 슈카 형에게 ‘형 말만 듣고 데이터(IT) 회사에 투자했다가 망했다’고 하소연하자, ‘미국 종목에 투자했어야지’라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슈카는 “그게 사실인데 뭐가 문제냐. 국내 주식에 투자하더라도 잘 고르든가”라며 정색했다.

슈카는 “비트코인에 투자를 하지 않겠다’라는 발언 여부에 대해 “전혀 기억에 없다. 암호화폐 계좌는 없지만 투자를 안 하겠다고 한 적도 없다. 투자하지 않아서 눈물을 흘린 적은 있다. 개인적으로 알트코인은 추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코인 한 10개 정도 빼고는 다 야생이다. 대단히 위험하다. 단, 비트코인은 100억 원도 갈 수 있다고 본다. 가격은 우리가 전망할 수 없다. 비트코인은 실생활에 사용하지도 않지 않냐. 비트코인은 기능이나 효용 때문에 투자하는 게 아니다. 예술품과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화폐 가치가 급변하니 가치 보존 측면에서 비트코인이 선호되는 거다. 1억 원이든 10억 원이든 갈 수 있다고 본다”고 내다봤다.

경제 유튜버 슈카가 비트코인에 관한 자기 생각을 밝히고 있다. / 유튜브 ‘피지컬갤러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