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가 엄마에게 건넨 마지막 말, 모두가 오열했다

98

가수 미나가 엄마를 언급해 팬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가수 미나 엄마, 새아빠, 동생 니키타, 남편 류필립 / 미나 인스타그램

30일 모친상을 당한 미나 인스타그램에는 엄마에 대한 그리움이 가득한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이날 미나는 “먼저 엄마가 갑자기 돌아가셨을 때 같이 슬퍼해 주고 명복을 빌어주신 분들께 너무 감사 드린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아직 일상생활로 복귀가 힘들다”라며 “다름이 아니고 얼마 전 엄마가 아프실 때 제가 직접 차려드린 건강 식단에 대해 오해가 있어 글을 올린다”라고 말했다.

미나는 “엄마가 병원에서 검사를 다해도 정상이라 나와서 너무 과로하고 고영양식만 드셔서 그렇다고 생각했다”며 “작년부터 엄마한테 근육 운동을 하자고 집에서 저와 주 3일 지내자고 했었다. 하지만 아버님과 다니시는 게 좋은지 자주 안 오셔서 이번 달부터 PT를 끊어 드리려고 했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엄마는 걷는 거 빼고 근육 운동은 거의 안 하셨다. 플랭크 2분까지도 가능한 타고난 건강 체질이어서 근육운동이 가능하시다. 나이가 들어서 근력이 없으면 오래 못 산다고 하더라. 유튜브에서 의사 분들이 올린 영상을 보고 말씀 드리는 거다”라고 말했다.

또”밥이나 국은 짜서 고혈압에 안 좋아 엄마 식단을 몸에 좋은 거 위주로 챙겨 드리니엄청나게 잘 드셨다.. 고혈압 고지혈증약 드신 지 10년 넘었는데 그게 부작용이많다는 걸 한 달 전에 처음으로 되었고 운동과 식단으로 약을 줄이려고 했던 참이었다. 그래서 엄마가 자주 우리 집에 오실 수 있게 집도 더 넓은 곳으로 이사를 준비 중이었다”라고 전했다.

미나 엄마는 병명도 없었고입원도 안 돼서 삼시세끼 잘 먹고 링거밖에 처방이 없었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서 미나도 엄마가 갑자기 돌아가실 줄 상상도 못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미나는 “엄마가 돌아가시고 알고 보니 1월 건강 검진 때 수면 대장 내시경 이후 기력이 떨어지셨고 그때 심전도 검사도 안 하셨더라. 나중에 들어보니 70대 이후 수면 마취가 위험하다더라. 심전도 검사도 다른 병원에서 받은 줄 알고 다른 곳만 검사 했더라”고 밝혔다.

이에 미나는 “엄마가 얼마 전까지만 해도 밖에서 식사하셔서 이 정도로 상태가 안 좋은 줄 몰랐다. 돌아가시기 며칠 전에는 앞니도 갑자기 빠지셔서 임플란트까지 하셨다. 사실 70대 이후에는 임플란트가 안 좋다고 하더라”며 “심정지 전조증상으로 기력도 없어지고 치아도 흔들리다 빠진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미나는 “엄마가 심검사를 하지 않으신걸 아셨을텐데 모르셨는지 안타깝고 황망하다”며 “건강은 미리 지켜야 하는 것 같다. 50~60대 이후에는 유산소보다 그 이상 근육 운동을 해야 한다. 엄마는 약만 믿고 건강 관리를 안 하신 것 같다. 워낙 건강 체질이라서 (갑작스럽게 돌아가실 거라는 걸) 상상도 못했다. 그래서 황망함이 더 크다”라고 말했다.

미나 엄마 장무식 씨 나이도 공개됐다. 미나는 “엄마 실제 나이가 1948년 12월 음력이라서 만 76세다. 근데 에너지 넘치고 건강하셔서 건강을 세세하게 살펴보지 못한 게 너무 안타깝게 한이 된다”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잘 극복하시고 힘내세요…. 저도 기사 보고 너무 놀랐네요. ㅠㅠ” “효녀 미나 님 어머니 좋은 곳으로 훨훨 뛰어다니실 거예요. 빨리 활기찬 미나 님으로 돌아와 주세요. 우리 모두의 삶은 죽음으로 가는 거예요. 너무 효녀세요. 저도 엄마께 더 잘해드릴 거예요.” “언니 잘 추스르시고요 어머님 좋은 곳에서 평안히 계실 거예요!!” “마음 아픈 미나 님 속이 글 속에 담겨있어 읽는 저도 눈시울이 붉어집니다. 하루빨리 회복하시고 건강한 모습으로 나타나 주세요.” 등 위로의 댓글을 보냈다.

한편 미나 엄마 장무식 씨는 지난 22일 심정지로 갑작스레 세상을 떠났다. 그동안 첫째 딸 미나와 둘째 딸 니키타, 사위 류필립, 남편 나기수 씨 등과 함께 다수의 방송에 출연해 건강한 모습을 보여왔던 만큼 대중들은 안타까움은 더욱 컸다.

미나 가족 사진 / 미나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