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BS제주방송 앵커, 음주 의혹 생방송 뉴스 진행 논란

42
3월 30일 JIBS제주방송 8뉴스 조창범 앵커의 생방송 뉴스 진행 모습. / JIBS 갈무리

지역민방 뉴스 앵커가 음주 상태에서 생방송 뉴스를 진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다.

1일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JIBS제주방송 조창범 앵커는 ‘8뉴스’를 진행하면서 방송 초반부터 부정확하게 발음하거나 어깨를 들썩이는 등 부자연스러운 장면이 포착됐다.

조 앵커는 총선 관련 뉴스를 진행하면서 민주당 위성곤 후보와 국민의힘 고기철 후보의 이름을 제대로 발음하지 못했고, ‘선거 공보물 발송을 시작했습니다’라는 문장도 끝까지 말하지 못하는 모습 등을 보였다.

이후에도 조 앵커의 뉴스 진행은 원활하지 못했고, 급기야 7초가량 화면만 나오는 방송사고도 발생했다고 한다.

매체에 따르면 JIBS제주방송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는 “발음도 안 되고 말도 뭉개지고 얼굴은 붉게 부었던데 혹시 음주 후 방송한 건가요? 뉴스 내용 많이 남았는데 바로 끊어버리고 서울 SNS로 넘어가더라”는 의견이 올라왔다.

이외에도 “딱 봐도 만취 뉴스 진행이던데요. 그 정도면 시청자 우롱 아닌가요”, “음주 방송 의심했지만 그래도 혹시나 싶었는데. JIBS 엉망이네요”라며 음주 방송에 의혹에 대한 질타도 이어졌다.

JIBS제주방송 측은 시청자 게시판에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더욱 노력하는 JIBS뉴스가 되겠습니다”라는 답변을 달고 음주 방송 의혹에 대해서는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현재 JIBS제주방송 홈페이지에선 뉴스 기사는 다시 볼 수 있지만, 조 앵커가 진행했던 3월 30일 자 방송 영상이 모두 삭제된 상태다. 유튜브 채널에서도 30일 라이브 방송분은 모두 사라졌고, 페이스북에도 29일과 31일 방송 영상만 공유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