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첫 드라마 ‘삼식이 삼촌’ 공개 날짜 정해졌다

11

송강호의 첫 시리즈 출연작인 디즈니+ 오리지널 ‘삼식이 삼촌’이 5월 베일을 벗는다.

디즈니+는 16부작인 ‘삼식이 삼촌’을 5월 15일 공개하기로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삼식이 삼촌’은 1960년대 한국을 배경으로 전쟁 중에도 하루 세끼를 반드시 먹인다는 이유로 삼식이 삼촌이라는 별명을 가진 박두칠과 모두가 잘 먹고 잘사는 나라를 만들고 싶은 엘리트 청년 김산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송강호는 삼식이 삼촌 박두칠로 변신하고, 변요한이 육사 출신 엘리트로 국가재건사업을 추진하는 김산을 연기한다.

‘삼식이 삼촌’ 오프닝 포스터 /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공개된 오프닝 포스터에는 송강호가 한 손에는 과자를, 다른 손에는 굴비를 들고 푸근하게 웃는 모습이 담겼고, ‘배가 부르면 마음이 열립니다’라는 문구가 적혔다.

40초 분량의 예고편은 여러 인물이 “삼식이 삼촌”을 부르는 장면이 담겼다. 이어 그가 왜 삼식이 삼촌으로 불리는지 설명하는 내레이션이 흘러나오고, 송강호가 “전 너무 좋아요, 제 별명이요”라고 말하며 웃는 모습이 나온다.

‘삼식이 삼촌’은 신연식 감독이 각본을 쓰고 연출을 맡았다. 신 감독은 영화 ‘동주'(2016)와 ‘압꾸정'(2022), ‘거미집'(2023)의 각본을 썼고, ‘배우는 배우다'(2013)와 ‘프랑스 영화처럼'(2016) 등의 각본과 연출을 모두 담당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