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를 주제로 했던 30년 전 호러 드라마 리메이크

3580

1990년대 초반 ‘마지막 승부’로 청순함의 대명사이자 국민 첫사랑으로 떠오른 심은하. 차기작으로 국내 최초 SF 스릴러 드라마였던 ‘M’에서 1인 3역을 연기하며 그야말로 톱배우의 자리에 올랐다.

지금으로부터 딱 30년 전인 1994년 방영돼 선풍적인 인기를 끈 ‘M’. 평범한 여고생인 줄 알았던 박마리가 위험에 처하자 초능력을 가진 다른 인격체인 M이 나타나 마리를 구하기 위해 사람들을 해치는 이야기로 시작한다.

사실 M은 과거 불륜으로 잉태되었으나 낙태당한 사생아로, 자신에 이어 낙태가 될 예정이었던 마리에게 옮겨가 자신의 초능력을 이용해 수술을 방해, 마리가 목숨을 구하고 세상에 나올 수 있게 해준 존재이기도 하다.

음산한 분위기의 배경음악과 주제가를 비롯해 주인공 박마리(성인이 된 후에는 김주리)가 M으로 각성할 때마다 변하는 초록색 눈동자는 그야말로 시청자들에게 큰 충격과 함께 호기심을 유발했다.

방영 당시 평균 시청률 38.6%, 마지막회는 무려 52.2%를 기록한 ‘M’. 이는 1994년 방영된 전체 드라마 중 시청률 1위라는 어마어마한 기록이며, 30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역대 납량특집 및 공포 드라마 시청률 1위 자리를 굳건하게 지키고 있다.

수십 년째 깨지지 않는 기록을 가진 전설의 드라마 ‘M’이 30년만에 리메이크된다는 소식이다. ‘복수가 돌아왔다’, ‘그 해 우리는’ ‘종이달’ 등을 제작한 드라마 제작사인 슈퍼문 픽처스 지난 2019년 원작자인 이홍구 작가와 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그렇게 5년이란 시간이 지난 최근 JTBC ‘재벌집 막내아들’과 최근 SBS ‘재벌X형사’로 호평을 받은 박지현이 ‘M’의 리메이크 작의 주연 자리에 캐스팅되어 출연을 검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마침 최근 종영한 ‘재벌X형사’ 역시 슈퍼문 픽처스가 제작한 작품이라 출연 가능성이 더욱 높아 보이는데, 이에 팬들은 ‘M’의 리메이크작에서 박지현이 누구보다 주인공으로 잘 어울린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2018년 정범식 감독의 영화 ‘곤지암’에 출연한 바 있는 박지현. 공포 체험대의 당찬 맏언니 역할을 맡아 혼란에 빠진 멤버들을 챙기는 모습은 물론 기이한 소리를 내며 빙의되는 모습을 실감나게 표현해내며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바 있다.

이미 공포 장르에서의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한 바 있어 복잡하고 깊이 있는 캐릭터를 소화할 수 있는 이상적인 배우로 평가받고 있는 박지현.

이번 작품을 통해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그리고 전설적인 드라마 ‘M’이 어떻게 현대적으로 재해석될지에 대해 큰 기대가 모이고 있다.

+1
6
+1
0
+1
1
+1
2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