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임신·낙태’ 루머 휩싸인 스맨파 영제이, 직접 등판해 “진지한 관계”

19

Mnet ‘스트릿 맨 파이터’ 시즌1 우승팀이자 세계적인 댄스 크루인 저스트절크의 리더 영제이가 최근 불거진 사생활 루머에 대해 직접 해명에 나섰다.

‘스트릿 맨 파이터’ 시즌1 우승 크루인 저스트절크 리더 영제이 / 영제이 인스타그램

최근 온라인에서는 스맨파 출신의 유명 댄서가 미성년자인 여성 팀원과 교제를 하다 임신과 낙태까지 했고, 이를 알게 된 일부 팀원들이 탈퇴했다는 내용의 루머가 불거졌다.

이와 관련해 루머 당사자로 지목된 영제이는 3일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통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영제이는 지난 2일,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저스트절크 댄스학원에서 기자와 만나 인터뷰에 실릴 사진도 찍었다. 그와 교제 중인 저스트절크 팀원 출신의 여성 A도 이날 인터뷰에 동석했다.

영제이는 “한 크루의 수장으로서 그리고 회사 대표로서 이런 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A와 교제 중인 건 사실”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저스트절크 리더 영제이 / 영제이 인스타그램

영제이는 미성년자 관련 의혹에 대해 “다만 A가 성인이 된 뒤인 올해 초부터 교제를 시작했다.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점을 고려해 A 부모님께 허락을 구하고 교제를 시작했다”며 “현재는 양가에서 저와 A의 결혼 이야기까지 오가고 있다. 절대 가벼운 만남이 아닌 진지한 관계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해명했다. 또 문제가 된 A 편애 이슈와 관련해서는 A의 건강 상태가 나빠져 팀 연습을 빼준 적이 있었다며 “제가 한 행동이 리더로서 옳지 않았다. 멤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를 구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월부터 저스트절크 4, 5기 멤버들이 대거 탈퇴한 일과 관련해서는 오해가 빚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영제이는 “탈퇴한 멤버 중 일부가 탈퇴 이유로 A와 저의 관계를 꼽기도 하는데 솔직히 이해가 안 간다”며 “팀 스케줄을 더 우선시해야 하는 팀 분위기, 하드 트레이닝 등 여러 이유가 복합적으로 있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제이는 향후 저스트절크 크루 내 신뢰 회복에 집중하는 한편, 관련 루머 및 악성댓글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영제이와 저스트절크 멤버들 / 영제이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