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폭행→강제전학’ 인정한 송하윤, 또 다른 충격적인 폭로 터졌다

43

고교 시절 학교폭력(학폭)으로 강제 전학을 갔다는 의혹에 휩싸인 배우 송하윤이 과거 캣맘에게 욕설을 했다는 주장이 재조명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15년 한 누리꾼이 송하윤과 그의 부친이 길고양이에게 밥을 챙겨주는 여성에게 욕설했다는 내용의 글을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했다.

송하윤이 서울 부티크 모나코에서 열린 랑콤 쥬시 쉐이커 출시 기념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누리꾼은 “송하윤 부친이 길고양이 밥 주는 캣맘에게 밥 준다고 깡패같이 몰아대더만 송하윤은 부친을 말릴 생각도 하지 않고 온갖 욕설을 하다가 경찰 오니 숨고 경찰이 가니 캣맘에게 또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송하윤은 캣맘이 가져온 사료를 쓰레기통에 버리고 방송에서는 이미지 관리 잘한다”고 했다.

송하윤에 대한 폭로글이 다시금 주목받는 이유는 최근 송하윤에 대한 학폭, 인성 논란이 줄줄이 터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일 유튜버 이진호는 송하윤의 평소 모습에 대해 “촬영 현장마다 해프닝이 적지 않았다. 한 드라마 현장에서는 따귀 신을 촬영하는 과정에서 상대 배우에게 사과를 요청하는 해프닝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송하윤이 서울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서 열린 ‘제 1회 청담컬렉션’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이진호 주장에 따르면 송하윤은 매니저와 스타일리스트가 굉장히 많이 바뀌기로 정평이 나기도 했으며 실제 한 작품 촬영 과정에서도 2~3회 정도 스태프들이 바뀌었다.

뿐만 아니라 tvN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 포상 휴가지에서도 3박 4일 일정 가운데 사흘째에 (송하윤이) 갑작스럽게 일정이 있다고 현장을 이탈하면서 매니저가 포상 휴가지에 혼자 남는 해프닝이 있었다고 전했다.

같은 날 JTBC ‘사건반장’에서는 송하윤의 학폭 의혹에 대한 제보자들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송하윤의 학폭 의혹을 최초 제기한 제보자 A 씨는 “송하윤이 집단폭행 사건으로 강제 전학을 갔다”며 “(당시) 3명이 1명을 때렸다. 가해자들과 얘기했는데, 모든 게 송하윤의 이간질이었다”고 말했다.

송하윤과 그의 친구 2명이 동급생인 여학생 1명을 집단 폭행해 전치 4주의 상해를 입혔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이에 송하윤 소속사 킹콩by스타쉽은 “반포고에서 구정고로 전학을 간 것은 맞다. 학교 일진들이 송하윤의 짝을 괴롭히는 일에 휘말렸을 뿐, 폭력에 가담한 것은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당사는 향후 본건에 대한 사실관계의 확인 및 법무법인을 통한 법률 검토를 통해, 제보자 측에 대한 민형사상의 조치 및 ‘사건반장’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