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머리가 너무 아파서 누워있다” 장영란, 살인적 스케줄에 끝내 쓰러졌다 (영상)

35

방송인 장영란이 쓰러져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3일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는 “돌발상황! 갑자기 쓰러진 장영란.. 그 이유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영상 속 장영란은 ‘1박 4일’ 두바이 스케줄에 신체적 피로를 호소했다. 그는 지친 와중에도 PD와 콘텐츠 회의를 하는가하면 자신이 론칭한 커피 브랜드 기획에도 참여했다.

쓰러져 결국 병원 신세를 진 장영란 / 유튜브 ‘A급 장영란’
쓰러져 결국 병원 신세를 진 장영란 / 유튜브 ‘A급 장영란’
쓰러져 결국 병원 신세를 진 장영란 / 유튜브 ‘A급 장영란’
링거 맞고 기운 차린 장영란 / 유튜브 ‘A급 장영란’
제작진과 회의하는 장영란 / 유튜브 ‘A급 장영란’

이후 집안일까지 병행하던 장영란은 새벽 5시 ‘금쪽같은 내새끼’ 녹화를 위해 집을 나섰다. 약 3시간 밖에 자지 못한 장영란은 극도의 피로감을 호소했다.

PD는 걱정되는 마음에 장영란에게 전화를 걸었다. 장영란은 “나 머리가 아파서 누워있다. 해야 할 일이 100가지인데 큰일이다”라고 말했다. 결국 장영란은 같은 날 3시 쓰러져 병원 신세를 져야했다.

자신을 병문안 온 유튜브 제작진을 본 장영란은 “이거 왜 찍냐. 이런 모습 보여주기 싫다”면서도 꽃바구니 선물을 보자 기분이 풀린 듯 웃음을 보였다.

장영란은 “오늘 너무 아파서 중간에 실신했다. 링거 맞고 살아났다. 일정을 취소해서 (병원) 회의실에서 회의를 하기로 했다”며 유튜브 제작진과 신제품 회의에 열을 올렸다.

한편 장영란은 최근 다양한 브랜드와 협업하며 방송인으로서 활약하고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