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9주년 스페셜 무대 오늘(7일) 아닌 다음 주 공개된다 (+이유)

20

‘복면가왕’이 한 주 쉬어간다.

지난 6일 MBC에 따르면 7일 방송 예정이었던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은 결방한다. 해당 시간에는 ‘나 혼자 산다 스페셜’이 대체 편성된다.

‘복면가왕’ 예고편 / MBC

MBC 측은 “제작 일정으로 인해 결방한다. 시청자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정확한 결방 사유에 대해선 밝히지 않은 가운데 7일 한겨레는 “조국혁신당 기호(9번)와 숫자가 겹쳐 오해를 살 수 있다”는 내부 의견 때문에 결방했다고 보도했다.

‘복면가왕’은 나이, 신분, 직종을 숨긴 스타들이 목소리만으로 실력을 뽐내는 음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당초 이날 ‘벅면가왕’ 9주년을 맞아 ‘희로애락도 락이다’ 특집으로 스페셜 무대와 YB 윤도현, 하동균, BMK, 송가인, 김현철, 남창희, 권은비, 드리핀 차준호가 연예인 판정단으로 출연할 예정이었다.

‘복면가왕’ 예고편 / MBC

9주년을 맞아 그 어느 때보다 화려한 판정단 라인업과 실력파 복면 가수들의 무대로 녹화장 분위기가 뜨거웠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9주년 특집은 한 주 미뤄진 14일에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승승장구, 9회말2아웃, 살랑살랑 구피, 히죽히죽 백구, 쩐 없는 구준표, 진실된 구라, 사랑도 99.9, 은하철도 999 대결이 펼쳐진다.

‘복면가왕’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방송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