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째 연애중♥” 정경호가 수영 콕 집어 한 말, 설렘 터진다

52

배우 정경호가 ‘공식 연인’ 수영에 대한 마음을 표현했다.

지난 5일 유튜브 ‘채널십오야’ 영상에서 나영석 PD와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배우들 일부가 대화를 나눴다.

정경호는 요즘 일을 안 한다고 전하며 “그러니까 좀 일찍 부르지 왜 7시에 부르나, 하루 종일 기다렸다. 그냥 2시부터 하죠!”라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배우 정경호, 최수영 커플이 2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마마 어워즈(2023 MAMA AWARDS)’에 각각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나PD는 “바쁠 줄 알고 늦게 불렀다”라고 웃었고 김대명은 “저희는 여기 오는 스케줄이 제일 바쁜 스케줄”이라고 했다.

이어 나PD는 정경호의 코가 탄 이유에 대해 물었고 정경호는 “호주 갔다가 탔다”라고 밝혔다.

“놀러 갔다 온 거냐?”라는 질문에 정경호는 “수영과 같이 다녀왔다”고 솔직히 답했다.

배우 정경호가 16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 근정전 입구에서 진행된 구찌(Gucci)의 2024 크루즈 쇼 포토콜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정경호와 수영은 연예계 대표 커플이다. 두 사람은 연애한 지도 벌써 10년이 넘었다. 이들은 방송이나 SNS를 통해 종종 서로에 대한 애정을 표현하곤 한다.

나PD가 “너네는 10년을 사귀어도 그렇게 좋아?”라고 묻자, 정경호는 “12년을 사귀었다. 뭐를 같이 안 하는 게 없으니까. 뭐를 혼자 해본 적이 없으니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무조건 같이 있는 상대”라고 표현했다.

소녀시대 수영이 14일 오전 서울 반포동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 열린 ‘마제스티골프’ 팝업스토어 오픈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