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에게 “돈 버는게 유세냐?”라고 폭언했던 남편

52

동덕여대 성악과 출신으로 탄탄하고 파워풀한 노래 실력을 자랑하는 가수 권성희. 1978년 ‘세샘트리오’로 데뷔, ‘나성에 가면’으로 큰 사랑을 받은 가수인데요.

팀 해체 후 솔로 가수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던 1985년 MBC 공채탤런트 8기 출신으로 ‘제3공화국’과 ‘제4공화국’, ‘무인시대’, ‘연개소문’ 등의 작품에 출연한 배우 박병훈과 결혼합니다. 먼저 결혼하자고 한 사람은 바로 권성희였다고요.

마음에 드는 사람이고, 말이 없는 사람이라 만난 지 9개월 만에 결혼했다는 권성희. 하지만 남편의 실망스러운 모습에 1년 만에 이혼을 결심했었다고 합니다.

박병훈은 결혼 후 아무것도 하지 않고 지냈다고 하는데요. 당시 권성희가 스케줄을 마치고 돌아오면 새벽 2~3시의 늦은 시간이었지만, 귀찮다는 이유로 아내가 돌아올 때까지 냉장고에 있는 음식 하나도 꺼내먹지 않고 기다리고 있기가 일쑤였다고 하는데요.

바쁜 와중에 집안 일까지 도맡아 해야하는 상황이 계속되자 너무 화가 나 “이렇게는 못 살겠다”고 선언했다는 권성희에게 박병훈은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 없이 이렇게 대답했다고 합니다.

돈 번다고 유세 떨 거면 일을 관둬라. 한 달에 100만원씩 줄 테니까 그냥 집에 앉아서 살림이나 해라.

결혼할 당시 ‘과연 저 두 사람이 잘 살까?’라는 주변의 우려가 있었지만, 더욱더 잘 살아야겠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버텼다는 권성희. 결국 남편과 타협해 가사 도우미를 고용하기로 결정했다고 합니다.

해당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던 두 사람은 다시 관계를 회복했고 아들 하나를 품에 안을 수 있었는데요. 신혼 초 문제를 잘 해결한 덕분에 30년째 잘 살고 있는 두 사람입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