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이 학폭 관련 신동엽 질문에 뼈 때리는 발언을 했다 (+영상)

28

배우 주지훈이 학창 시절 학교 폭력 피해를 당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학창 시절 일진들과의 에피소드를 이야기하는 배우 주지훈 / 유튜브 ‘짠한형’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에 ‘주지훈 EP. 37 음모 멈춰! 역대급 음모 대결(?) 주지훈 vs 신동엽’이란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서울 강동구 천호동에서 학창 시절을 보낸 주지훈은 “당시 반에 75명씩 19반이 있었다. 자연스레 일진도 많았다”고 말했다.


주지훈은 “일진에 대한 유혹은 없었냐”는 MC 신동엽, 정호철의 질문에 “그럼 내가 이 자리 있겠나. 일진이면 방송 못 한다. 난 지금 직업이 배우인데 어릴 때 일진들과 안 어울렸다는 게 너무 다행이다”고 털어놨다.

이어 “오히려 고등학교 졸업할 때까지 일진 무리에게 괴롭힘당했다. 제가 덩치가 크니 자신들에게 굴복하라고 시키더라. 근데 못하겠더라, 비겁하게 완전히 숙이진 않아도 (고개 끄덕이는) 이 정도는 했다”고 고백했다.

학창 시절 일진들과의 에피소드를 이야기하는 배우 주지훈 / 유튜브 ‘짠한형’

이를 들은 신동엽도 “형에게 브랜드 패딩이 있어 힘들게 부탁해서 하루 입고 학교에 갔다. 일진들이 패딩을 벗으라고 하더라. 근데 자존심상 내가 못 벗었다. 일진들이 쉽게 벗기게끔 행동했는데 표정만은 센척했다. 이 에피소드를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에서 써먹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주지훈은 결혼에 대해 “옛날엔 고민할 필요 없이 당연히 하는 게 결혼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연애하고 헤어짐을 여러 번 겪으면서 근본적인 물음표가 생겼다. 결혼보다 내가 상대에게 좋은 사람이 될 수 있나 고민하고 있다. 아직 준비가 안 됐다”고 밝혔고, 신동엽은 “정말 멋진 생각이다”고 공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