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덱스 마음 빼앗은’ 아나운서 포기한 서울대 출신 엄친딸

150

티빙의 ‘피라미드 게임’이 흥행하면서 작품 속 배우들에게도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한 달에 한 번 비밀투표로 왕따를 뽑는 백연여고 2학년 5반의 이야기인데, 피라미드 게임을 진행하는 반장 ‘서도아’는 신인 배우 신슬기가 맡았다.

안정적인 연기력 보여준 신슬기는 놀랍게도 이번 작품이 데뷔작이다.

이보다 먼저 넷플릭스의 리얼리티 프로그램 ‘솔로지옥 2’에 출연했을 당시, ‘덱스’와의 로맨스로 많은 관심을 받은 적이 있지만, 이 외에 연기를 통해 대중에 소개된 적은 없었다.

사실 신슬기는 서울대 음대에서 피아노를 전공한 재원으로 ‘2020 미스 춘향’에서 1등을 차지했던 ‘엄친딸’이다.

원래 ‘미스 춘향’에 도전했던 이유는 선배 격인 ‘윤태진’이나 ‘조유영’처럼 아나운서로 진출하기 위해서였다.

그러나 대회 이후 다양한 제안을 받으면서 연기자로 꿈을 꾸게 되었고 꾸준히 관련한 트레이닝을 받아왔다고 한다.

드라마에서처럼 초등학교 시절부터 반장, 전교회장을 거쳐온 엄친딸 신슬기. 솔로지옥에서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덱스와는 지금도 서로를 응원하는 사이라고 한다.

김태희, 이하늬 등의 서울대 출신 엄친딸 계보를 이어가고 있는 신슬기의 다음 작품을 기다리는 팬이 적지 않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