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유세서 눈물까지 쏟은 이천수…네티즌 “이재명 당선에 어떤 반응 보일까 궁금”

69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인천 계양 을 지역에 출마한 원희룡과 이천수가 지난달 22일 인천 계산역 내에서 출근길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뉴스1

제22대 총선 인천 계양을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명룡대전’을 펼쳤으나 끝내 고배를 마신 원희룡 국민의힘 후보가 패배를 인정했다. 국민들은 그의 지원 사격수로 나섰던 이천수 전 축구선수의 반응이 궁금하다는 입장이다.

원희룡 후보는 총선 패배가 결정된 직후인 1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계양 주민들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며 “그동안 나와 함께 한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원 후보는 이재명 대표와 맞대결을 위해 계양을에 출사표를 던졌다. 이천수가 후원회장으로 합류해 힘을 싣기도 했다. 선거운동 기간 몇몇 여론조사에서 두 후보가 오차 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인다는 결과도 나왔다.

그러나 결과는 이 대표의 승리로 끝났다. 개표 결과 이 대표는 54.1%, 원 후보는 45.4%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8% 포인트가 넘는 차이를 보였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국민들은 이천수의 반응이 궁금하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연예인들이 선거에 나섰는데 결과가 이러면 당황스럽겠다”, “이천수가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하다”, “이천수가 나와서 울기까지 했는데”, “이런 결과가 나올 거란 걸 몰랐나” 등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이들은 “어쨌든 소신 있게 행동한 거니까”, “이제는 하는 활동에만 좀 더 집중했으면”, “이천수도 곧 입장 올리려나”, “연예인들은 선거에 좀 안 나섰으면 좋겠다” 등 댓글을 남겼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인천 계양 을 지역에 출마한 원희룡과 이천수가 지난달 22일 인천 계산역 내에서 출근길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뉴스1

앞서 이천수는 지난 4일 오후 5시 30분쯤 원 후보와 함께 인천 계양구 작전서운 현대아파트 벚꽃축제 유세에 나섰다.

이날 단상에 오른 이천수는 “많은 분들이 나에게 네가 계양과 무슨 상관이냐 말한다”며 “근데 지금 이 자리에 우리 어머니가 와 있다”며 지지자들 사이에 있던 어머니를 소개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내가 마이크만 잡으면 상대분(민주당 측)들이 날 너무 협박해서 우리 가족들이 지금 힘들다. 기죽지 않고 끝까지 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