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11일 라디오 생방송서 소신 발언…“강남 OOO은 안 간다”

25
박명수가 지난해 8월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열린 MBC 에브리원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뉴스1

개그맨 박명수가 강남 미용실에 대한 소신 발언을 했다.

11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박명수가 청취자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박명수는 특별 기획한 ‘나 때문에 파이어’ 코너를 신설, 청취자들의 셀프 반성 스토리를 들었다. 청취자들은 “온 가족이 해외여행 가는 날 여권을 안 가져왔다”, “화장실에서 볼일 보다가 변기에 핸드폰을 떨어뜨렸다”, “술 먹고 짜장라면을 일반 라면 끓이듯 끓였다” 등 사연을 보냈다.

이외에도 “동서가 파마를 17만 원 주고 했다더라. 나는 3만 5000원 주고 했는데. 나도 비싸게 주고 할까 싶어서 남편한테 말했더니 ‘동서는 외모가 되잖아’라더라”며 남편보다 본인에게 화가 난다는 사연자가 등장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나는 집 앞 미용실만 간다. 커트가 2만 5000원이고 파마까지 하면 5만 5000원이다. 비싸다고 다 좋은 건 아니다”라며 “나는 집 앞이 편하다. 강남 안 간다”고 사연자를 위로했다.

실제로 강남 미용실은 다른 곳에 위치한 미용실보다 살짝 높은 금액대가 형성돼 있다. 기본 커트는 4만 원대부터 시작하며 파마는 20만 원대에 달한다.

이에 박명수는 강남 미용실보다는 동네 미용실에서 머리를 하는 게 가성비가 더 좋다는 소신 발언을 한 것으로 보인다.

미용실 / t.max-shutterstock.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