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나온 배우, 벚꽃나무 올라가 인증샷 찍었다가 처한 상황

33

배우 최성준이 ‘무개념’ 행동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0일 최성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봄 나들이 사진을 올렸다.

그런데 그는 사진을 찍겠다고 벚나무에 올라탄 모습을 공개해 빈축을 샀다. 이런 행동을 하면 나무가 훼손될 수 있기 때문이다.

최성준 인스타그램. 현재는 사진이 삭제됐다.

동료 연예인들마저 그의 행동을 지적할 정도였다. 슈퍼주니어 예성은 “에헤이”라는 댓글을 남겼고 클릭비 김상혁은 “신고당한다”라며 더 직접적인 멘트를 달았다.

최성준은 별다른 말을 꺼내지 않다가 논란이 커지자 결국 인스타그램에 다시 글을 올렸다.

최성준은 손으로 벚나무를 조심스레 만지는 사진을 공개하며 “나무야 진심으로 미안해. 앞으로 더욱 나무를 아끼고 사랑하며 살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최성준 인스타그램

한편 11일 OSEN은 “최성준의 소속사로 알려진 키이스트에 문의한 결과, 그는 이미 몇 년 전 전속 계약이 만료된 상태”라며 “최근 근황에 관해 키이스트는 알고 있는 바가 없다”고 전했다.

최성준은 서울대 체육교육학과 출신이다. IQ 156 멘사 회원으로도 알려져 있다.

최성준 인스타그램

그는 2003년 박카스 CF 광고로 데뷔했고 드라마 ‘한강수타령’, ‘사랑도 리필이 되나요?’, ‘궁’, ‘너의 목소리가 들려’ 등에 출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