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사는 줄 알았는데”…이수영 남편, 30억 빚더미에 어렵게 꺼낸 말

25

가수 이수영의 눈물과 웃음이 섞인 인생 이야기가 많은 이들의 마음을 울렸다.

가수 이수영 / 뉴스1

11일 유튜브 토크쇼 ‘야(夜)홍식당’에 출연한 이수영은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어두웠던 순간부터 행복을 되찾기까지의 여정을 공개했다.

이수영은 과거 가요계를 이끌던 주역으로, 그녀의 목소리는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와 감동을 주었다. 하지만 빛나는 무대 뒤에는 말할 수 없는 아픔이 숨겨져 있었다.

이수영은 수십억 원대의 사기 피해로 빚더미에 앉게 되었고 이로 인해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겪었다고 밝혔다.

그녀는 “빚만 30억 넘어 죽으려고도 했다”며 그 당시의 절망감을 고백했다. 이러한 어려움은 결혼을 앞둔 시점에서도 이수영에게 큰 시련이 되었다.

그녀가 자신의 재정 상태를 고백했을 때, 남편은 당시 5일간 연락이 끊겼다고 한다. 하지만 남편은 “감당하겠다”며 이수영의 곁을 지키기로 결정했다.

이수영은 이 일을 ‘일생일대의 결정’이라고 회상하며, 현재도 남편을 ‘무한 신뢰’한다고 말했다. 그녀의 인생 이야기는 가족에 대한 사랑이 깊게 담겨 있다.

이수영은 스무 살 때부터 소녀가장으로 동생들을 건사해야 했고, 동생들이 착하게 잘 자라준 것에 대해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러나 “동생들이 제가 번 돈으로 누린 게 전혀 없다. 그 돈을 동생들을 위해 쓰지 못하고 하루아침에 잃었다는 것이 너무 안타까웠다”며 미안함과 복잡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수영은 이러한 시련을 극복하고 다시 한번 행복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많은 것을 배웠다고 한다.

한편 이수영은 지난 2010년 남편 조재희 씨와 결혼했다. 이후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결혼 당시 이수영과 남편 나이 차이가 10살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이목을 끌었다. 이수영 남편 직업은 대기업에 재직 중인 일반 회사원으로 알려졌다.

가수 이수영이 서울 분더샵 청담점에서 열린 한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홈앤뷰티 컬렉션 론칭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