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내용이길래…? 너덜트 배우 모집 공고 ‘0명’, 뜻밖의 논란 일고 있다

12

구독자 185만 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 ‘너덜트’ 제작진이 배우 모집 공고를 올렸다가 뜻밖의 논란에 휩싸였다.

‘너덜트’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게재된 배우 모집 안내문 / 유튜브 ‘너덜트’

지난 12일 ‘너덜트’는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새로운 극 장르를 시도하기 위해 배우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 모집 대상은 다양한 배역과 전 연령대 배우로, ‘너덜트’ 구독 기간 3개월 이상인 사람이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그러나 공고에서 배우 모집 인원을 ‘0명’으로 명시한 것이 사건의 발단이었다.

이는 사실상 0명에서 9명까지를 의미하는 제한 없는 선발 가능성을 표현한 것이지만, 일부 누리꾼은 이를 글자 그대로 해석하여 ‘배우를 한 명도 뽑지 않을 것이다’라고 오해했다.

이로 인해 ‘너덜트’의 유튜브 커뮤니티와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를 두고 의견이 분분했다.

일부는 ‘공고를 올려 놓고 사람을 뽑지 않는다니 황당하다’며 비판적인 목소리를 냈고, 다른 일부는 ‘0명이 그 0명인 줄 아는 게 놀랍다’며 비판하는 반응에 의아해하는 등 누리꾼 사이에서는 여전히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이번 사태는 ‘너덜트’의 의도와 달리 뜻하지 않은 논란을 불러일으킨 사례다. ‘너덜트’의 배우 모집 공고가 얼마나 큰 관심을 받고 있는지를 반영하면서도, 동시에 소셜 미디어 시대의 의사소통 문제점을 드러내는 계기가 되었다.

‘너덜트’는 약 185만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이다. 배우 유현규, 전상협, 임재형 총 3인으로 구성된 코믹숏무비 콘텐츠 채널이다.

일상생활에서 흔하게 상상해 봤을 소재를 재미있게 해석하고 영상으로 풀어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왼쪽부터 우현규·전상협·임재형 / 유튜브 ‘너덜트’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