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하이픈’ 멤버들, A급 술집 접대부와 함께 찍은 사진 확산

51
인스타그램

그룹 ‘엔하이픈’ 멤버들이 여성 접대부와 사진을 찍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15일 세계일보에 따르면 ‘엔하이픈’ 제이크의 팬은 자신의 SNS 계정에 제이크가 일본 유명 ‘캬바쿠라(카바레식 클럽)’ 사장이자 접대부인 A 씨와 찍은 사진을 올렸다.

‘엔하이픈’ 멤버들은 일본에서 진행된 한 주얼리 브랜드 행사에 참석했다. 이 행사에는 여러 셀럽이 초대된 가운데 ‘엔하이픈’ 멤버들이 A 씨와 함께 사진을 찍은 것으로 보인다.

이를 본 일본 네티즌들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술집 접대부인 A 씨가 K-팝 스타와 당당히 어깨를 나란히 한 점을 지적하는가 하면 멤버들이 A 씨의 직업을 모르고 사진 찍은 거냐는 반문이 이어졌다.

일본에서는 술집 접대부나 성인 배우(AV) 등이 각종 매체에 출연하며 한국 정서와 큰 차이를 드러내지만 A 씨가 전 세계에 이름을 알리며 활동하는 아이돌 멤버들과 함께한 게 일본인으로서 부끄럽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이들은 “‘엔하이픈’은 A 씨가 누군지 잘 몰랐을 것 같다”, “일본에서도 술집 접대부는 추천하는 직업이 아니”, “저런 행사에 A 씨가 초대된 것도 의문”, “저 사진을 누가 올린 거냐”, “소속사에서는 대체 뭘 한 거냐” 등 반응을 보였다.

‘엔하이픈’ 소속사 하이브 측은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브랜드 행사 참석 시에는 관계자 외 현장에 참석한 여러 참석자들에게 사진 촬영을 요청받아 응하고 있다”며 “사전에 요청자의 신원을 확인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엔하이픈’은 해당 행사에서 A 씨를 처음 봤다. A 씨는 현장에서 사진 촬영 요청을 받은 행사 참석자로 신원 또한 알지 못했다. 현지 행사장에서 참석자의 요청으로 촬영된 사진임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일본 유흥가 / TRAN CONG PHUC-Shutterstock.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