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보람이 미안한 게 너무 많다”… 강승윤의 먹먹한 故 박보람 추모글

16

그룹 위너(WINNER) 멤버 강승윤이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가수 고(故) 박보람을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강승윤은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보람의 생전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그룹 위너 멤버 강승윤이 공개한 가수 박보람의 생전 모습이다. / 강승윤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에는 카메라를 응시한 채 밝게 웃는 박보람의 모습이 담겼다. 어린아이 같은 해맑은 미소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한다.

이와 함께 강승윤은 “못 해줘서 미안한 게 너무 많다. 그래도 항상 예쁘게 웃어주던 우리 보람이. “나중에 다시 만나면 더 잘할게. 그동안 부디 행복하게 지내고 있어”라며 고인에 대한 마음을 전했다.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박보람의 발인식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박재정, 로이킴, 강승윤, 허각, 자이언트 핑크, 허영지, 고은아 등 고인과 친분을 나눴던 동료들이 함께했다. 강승윤, 박재정, 로이킴은 침통한 표정으로 고인을 운구했다.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슈퍼스타K2’ 출신 가수 고(故) 박보람의 발인이 엄수된 가운데 가수 로이킴(왼쪽부터), 위너 강승윤, 박재정이 고인을 애도하고 있다. / 뉴스1

강승윤과 박보람은 2010년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시즌2’에 출연해 인연을 맺었다. 4년 후인 2014년 박보람은 ‘예뻐졌다’를 발매하며 데뷔했고, 강승윤은 그룹 위너 멤버로 정식 데뷔했다.

가수로 데뷔한 후에도 끈끈한 우정을 이어갔던 두 사람이기에 강승윤의 추모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마음이 너무나 아픕니다”, “그곳에서는 행복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차마 그 마음을 이해한다고 말하기도 어렵습니다”, “얼마나 가슴이 아플까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눈물이 납니다” 등 안타까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박보람은 지난 11일 경기도 남양주시에 위치한 지인의 집에서 술자리를 갖던 중 쓰러졌다. 지인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졌다. 향년 30세.

사인을 밝히기 위해 실시한 부검 결과 타살이나 극단적 선택의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