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연습 중 쓰러진 30대 여배우, 장기 기증 뒤 하늘로…

14

연극 연습 도중 쓰러져 뇌사 상태에 빠졌던 연극배우 주선옥(38)이 장기 기증을 통해 새 생명을 선물하고 하늘로 떠났다.

故 배우 주선옥 / 주선옥 유가족 제공

18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지난 10일 뇌사 상태였던 연극배우 주선옥이 서울아산병원에서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 폐, 간장, 신장(좌·우)을 2명에게 기증하고 숨졌다.

고인은 앞서 지난 4일 연극 연습을 하던 중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뇌출혈 진단을 받고 의식을 찾지 못했다. 끝내 뇌사 판정을 받았다.

고인의 가족은 “건강하던 딸이 5일 만에 뇌사 판정을 받아 황망하다. 평소 선행을 베풀며 장기 기증에 대해 긍정적 생각을 가지고 있던 고인의 뜻에 따라 장기 기증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유족의 동의 후 심장과 폐는 남자 환자에게, 간장과 좌우 신장은 여자 환자에게 기증된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안구 이식 수술도 진행될 예정이다.

1986년생 주선옥은 연극 외길을 걸으며 ‘하카나’, ‘늑대는 눈알부터 자란다’, ‘권력에 맞서 진실을 외쳐라’, ‘유치뽕짝’ 등의 작품에서 활약했다.

이후 기독교 영화 촬영을 앞두고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Xiuxia Huang-Shutterstock.com

고인의 장례가 치러진 지난 11일은 그녀가 연출한 세월호 10주기 추모 공연 ‘너를 부른다’가 처음으로 무대에 올려지는 날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동료들은 생전 고인이 전한 사랑을 기억하며 극을 올리고 추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