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4’ 촬영 중 마동석 실제로 때린 김무열, 반전 있었다 [인터뷰①]

15

배우 김무열이 마동석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김무열은 영화 ‘범죄도시4’ 개봉을 앞둔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위키트리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 작품에 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 김무열 /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범죄도시4’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움직이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빌런 ‘백창기’(김무열)와 IT 업계 천재 CEO ‘장동철’(이동휘)에 맞서 다시 돌아온 ‘장이수’(박지환), 광수대&사이버팀과 함께 펼치는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 김무열은 극 중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빌런답게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어떤 악행이든 저지르는 피도 눈물도 없는 ‘백창기’ 역을 맡았다.

김무열은 이날 ‘악인전’에 이어 ‘범죄도시4’로 재회하게 된 마동석에 대해 “성실함과 열정이 있는 배우다. 동석이 형은 촬영이 있는 날에도 밤새 장면 고민을 하다가 1~2시간 쪽잠 자고 촬영 나온다. 자고 일어나면 새벽 3시 30분쯤 ‘내일 찍을 거 생각한 건데 한번 봐 봐’라는 문자가 와있다. 쉬는 날에 뭐 하냐고 물어보면 다음 작품 할 걸 생각하고 있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가끔 형이랑 얘기하면 놀랍다. 이것만 보고 사는 사람 같다. 그렇게 잘 되고 어느 정도 반열에 올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배우인데, 아직도 일을 사랑하고 열정을 가지고 성실하게 하는 게 대단한 거 아닐까”라고 강조했다.

영화 ‘범죄도시4’ 스틸 /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그렇다면 촬영을 하면서 마동석 배우의 힘을 느낀 적도 있을까. 김무열은 “형을 때리면 안 되는데 실수로 때린 순간이 있다. 주먹이 너무 아프더라. 인대가 다친 것처럼 손끝에 힘이 안 들어가는 수준이었다. 끝나고 ‘죄송하다. 괜찮으시냐’고 물어봤는데 형은 맞은 줄도 모르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범죄도시4’는 오는 24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인터뷰②에서 계속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