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애 눈물 흘리게 만들었던 전설의 아역 배우들

28

주책 맞을 정도로 쿨하고 당당한 성격의 싱글맘 현숙은 마트 일로 생계를 책임지며 두 딸고 함께 살고 있다. 큰딸인 만지가 남의 일엔 관심 없고, 가족 일에도 무덤덤한 시크한 성격인 것에 반해 막내인 천지는 엄마와 언니에게 언제나 착하고 살갑다.

욕심없이 밝고 순하던 천지는 엄마 현숙에게 MP3 플레이어를 사달라고 조르더니 그날 돌연 스스로 생을 마감해 버렸고, 그렇게 남은 가족들은 그동안 미처 알지 못했던 막내의 비밀을 하나씩 알게 된다.

‘완득이’로 유명한 김려령 작가의 동명의 소설을 영화로 옮긴 2014년 개봉작 ‘우아한 거짓말’. 김희애가 엄마 현숙을 연기했는데, 1993년 ‘101번째 프로포즈’ 이후 무려 21만의 스크린 복귀작으로 많은 화제를 모았다.

큰딸 만지 역할은 고아성이, 막내 천지 역할은 김향기가 맡았는데, 닮은꼴로 유명한 두 사람이 자매를 연기한다는 사실에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으며, 이들 외에도 김유정, 유아인, 성동일, 천우희 등이 배우들이 출연해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딸의 죽음이라는 어마어마한 시련을 이겨내려 하는 인상적인 연기를 펼치며 ‘역시는 역시’라는 평가를 받았던 김희애. 오랜만의 영화 작업인데 아역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게 되니 걱정이 많았었다고.

내가 연기를 제일 못했다.

하지만 시사회에서 영화를 본 후 ‘누가 누굴 걱정하나’ 싶을 정도로 다들 연기를 너무 잘했다며 평가하던 그녀는 언론 시사회 당시 “내가 제일 못했다”라고 말하더니, 돌연 눈물을 쏟고 말았다.

원작 또는 영화를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해당 작품의 소재는 ‘왕따’, 그리고 ‘가족들간의 소통의 부재’인데, 나이는 어리지만 훌륭한 연기로 작품을 가득 채운 후배들의 모습에 감동해버린 김희애였다.

‘우아한 거짓말’이 개봉한 지 어느덧 10주년을 맞이했다. 김희애는 지난 3월 말 자신의 SNS에 개봉 10주년을 기념해 고아성, 김향기, 김유정 등의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모여 10주년을 자축하는 모습을 공개해 반가움을 사기도 했다.

10년이라는 시간이 훌쩍 지나 맏언니인 고아성은 어느덧 30대의 베테랑 배우가 되었으며, 10대였던 김향기와 김유정 역시 이제 어엿한 20대 성인 연기자가 되어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다.

가슴 아리게 만드는 민감한 소재를 시파없이 담담하게 그려내며 관객들의 호평을 받은 ‘우아한 거짓말’. 영화를 좋아하는 많은 영화팬들에게는 시간이 지나도 지워지지 않는 숨은 명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