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랑 이름이 겹쳐서 이름까지 바꿨다는 연예인

39

2005년 KBS 특채 20기로 데뷔한 코미디언 윤형빈은 2000년대 후반 ‘왕비호’ 캐릭터로 큰 인기를 끌었는데요.

어느덧 데뷔 20년차의 베테랑 연예인인 그의 이름이 가명이라는 것을 알고 있는 이들이 사실 많지 않습니다.

윤형빈의 본명은 무엇인고 하니 바로 윤성호. 굳이 가명을 사용할 이유는 없을 것 같은 평범한 이름임에도 그가 예명을 사용한 이유는 바로 자신보다 먼저 데뷔한 동명의 선배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2001년 SBS 공채 6기 코미디언으로 데뷔한 윤성호는 KBS로 건너와 개그콘서트에서 활약, ‘빡구’ 캐릭터로 인기를 끌었는데요.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민머리를 이용해 ‘일진 스님’, 최근에는 ‘뉴진 스님’으로 활약하며 제2의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습니다.

2000년대 초반 연극, 뮤지컬 배우로 활동한 이력이 있는 윤형빈은 선배인 윤성호와의 혼선을 피하기 위해 아마추어 시절부터 일찌감치 윤형빈이라는 예명을 사용했으며, 덕분에 두 사람은 각각의 재능과 매력으로 대중에게 어필하며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윤형빈은 2006년부터 공개연애를 이어온 동기 코미디언 정경미와 7년여의 열애 끝 2013년 결혼해 1남 1녀를 두고 있으며, 현재는 후배들을 양성하기 위해 홍대에서 자신의 이름을 내건 소극장을 운영하고 있는데요.

절친인 변기수는 윤형빈이 ‘갈갈이 패밀리’처럼 후배들을 위해 극장을 만들고 무대부터 음향, 좌석, 쾌적한 휴식공간까지 만들어주는 것을 물론 후배들 밥까지 사먹이며 서포트하고 있다고 칭찬했습니다.

코미디언들이 항상 외진 곳에서 활동하는 것이 안타까워 일부러 홍대를 선택했으며, 객석 의자도 일부러 예술의 전당에 버금가는 의자로 설치했다고 설명한 윤형빈. 하지만 안타깝게도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을 수 밖에 없었다고요.

이에 변기수는 윤형빈이 그럼에도 꿋꿋이 극장을 지킬 수 있는 것에 대해 (아내인) 정경미가 홈쇼핑에서 물건을 팔고, 라디오 DJ 등으로 수익 “와이프를 길거리로 내몰았다”라고 모함해 웃음을 유발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발언은 농담이고, 실제로 윤형빈 곁에 정경미가 있었기 때문에 윤형빈이 포기하지 않고 후배들을 양성했으며, 개그콘서트가 다시 부활하는 데 큰 공을 세웠다며 훈훈하게 마무리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