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상 스타PD 영입”…’뉴진스 엄마’ 민희진에 대해 치명적인 주장이 나왔다

29

그룹 뉴진스 성공 신화를 일으킨 어도어 대표 민희진이 ‘뉴진스 엄마’라는 타이틀이 사실은 거품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민희진 대표 / 민희진 인스타그램
그룹 뉴진스 멤버들 / 뉴진스 인스타그램

뉴진스의 노래부터 콘셉트 등 거의 모든 것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민희진이 하이브가 새 걸그룹을 내며 뉴진스를 카피했다고 분노했다.

뉴진스에 대한 그의 자부심은 “아류의 등장으로 뉴진스의 이미지가 소모되었고 불필요한 논쟁의 소재로 끌려들어 가 팬과 대중에게 걱정과 피로감을 주었다”라는 내용이 담긴 자신의 입장문에서도 드러난다.

그런데 이와 관련해 다소 예상 밖의 주장이 나와 이목이 쏠리고 있다.

당초 민희진은 뉴진스의 총괄 프로듀서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민희진에 대해 ‘뉴진스 엄마’라는 타이틀이 붙기도 했다.

그러나 민희진이 ‘뉴진스 엄마’로 보일 수 있었던 것은 전적으로 하이브 덕분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22일 오센은 가요관계자들의 말을 빌려 민희진이 뉴진스를 전부 다 만든 것처럼 하이브가 외부에 홍보했지만 사실은 스타PD 영입 케이스였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민희진 대표가 뉴진스를 만든 게 아닌, 하이브에서 뉴진스의 토대를 만들어 놓고 내부에서 유력했던 인사가 아닌 민희진 대표에게 힘을 실어주면서 민희진 대표가 ‘뉴진스 엄마’로 보일 수 있었던 것이다. 실제로 하이브의 생각과 선택은 맞았고, 뉴진스와 민희진 대표가 시너지를 이뤄 지금의 성과를 낼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즉 민희진이 중심이 돼 주도적으로 뉴진스를 만든 게 아니라 하이브에서 뉴진스의 토대를 만들어 놓고 민희진에게 힘을 실어줘 ‘뉴진스 엄마’ 타이틀을 얻게 해줬다는 것이다.

뉴진스가 데뷔하자마자 여러 언론과 인터뷰, 방송 출연을 통해 뉴진스를 처음부터 총괄했다는 민희진의 말과는 다소 어긋나는 주장이다.

무엇보다 해당 주장이 사실일 경우 민희진은 치명적인 타격을 입을 수도 있다. 민희진이 현재 사태의 주요 원인으로 꼽는 하이브의 뉴진스 카피 의혹에 대한 신빙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22일 가요계에 따르면 하이브는 이날 오전 민희진과 또 다른 경영진 A씨 등에 대한 감사에 들어갔다. 감사팀 소속 인력은 어도어 경영진 업무 구역을 찾아 회사 전산 자산을 회수했고 대면 진술 확보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하이브 측도 “감사권이 발동된 것은 맞다”라고 밝혔다. 하이브는 A 씨 등이 경영권을 손에 넣어 독자 행보를 시도한다고 의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민 대표와 A 씨가 투자자를 유치하려 대외비인 게약서 등을 유출하고 하이브가 보유한 어도어 주식을 팔도록 유도하는 방안을 몰래 논의했다고 추정하고 있다.

민희진은 이날 한국경제를 통해 입장을 공개했다. 민 대표는 “하이브와의 갈등은 ‘자회사 간 표절 논란’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하이브 산하 다른 레이블의 신인 걸그룹 아일릿이 뉴진스를 베꼈다는 것이다.

그는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는 빌리프랩이라는 레이블 혼자 한 일이 아니며 하이브가 관여한 일”이라며 “K-POP을 선도하는 기업이라는 하이브가 단기적인 이익에 눈이 멀어 성공한 문화 콘텐츠를 아무런 거리낌 없이 카피하고 있다. 어도어는 어느 누구에게도 뉴진스의 성과를 카피하는 것을 허락하거나 양해한 적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또 개인적으로 장문의 입장문을 발표하면서도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 주장을 다시 언급했다. 다만 그는 아일릿을 “뉴진스의 아류”라고 말해 오만하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