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은숙 언니, 밥 차리다 추행 당했다” 끔찍한 폭로

65

배우 선우은숙과 아나운서 유영재에 대한 놀라운 사실이 전해졌다.

23일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에서는 선우은숙과 유영재의 이혼 내막을 다뤘다.

유튜버 이진호는 “이혼 과정에서 진짜 문제는 유영재의 개인사였다”며 “선우은숙의 법무법인으로부터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대상은 선우은숙의 친언니로 도무지 믿기지 않는 일”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확인 결과 아내였던 선우은숙도 (유영재의 성추행을) 모르고 있었다”며 “이혼을 결심하게 된 진짜 내막에는 성추행 문제가 있었다. 선우은숙이 방송에서 말한 것처럼 응급실에 실려갈 정도의 충격이었다. 그게 성추행 문제였다”고 했다.

MBN ‘속풀이쇼 동치미’

이어 “유영재는 결혼 생활을 이어오면서 삼시 세끼를 차려 먹기를 바랐지만, 선우은숙은 방송 활동 등으로 인해 살림을 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라며 “그래서 친언니가 신혼집에 머물면서 식사를 차리는 등 살림을 도왔다. 이 과정에서 차마 말로 못 할 충격적인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려 5차례나 그런 일(성추행)이 발생했다”면서도 “그런데 선우은숙이 어렵게 재혼을 결심했다는 걸 알고 있는 언니로선 차마 내색을 하지 못했다고 한다. 동생에게 말하지 못하고 혼자 정신과에 다니면서 약을 먹었다”고 덧붙였다.

MBN ‘속풀이쇼 동치미’

앞서 이날 법무법인 존재 윤지상·노종언 변호사는 선우은숙 언니에게 신체 접촉을 가하는 등 강제추행을 저지른 유영재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선우은숙은 혼인 취소소송도 제기한 상태다.

MBN ‘속풀이쇼 동치미’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