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이 폭로…진짜 적나라한 송혜교 ‘화장실썰’

36

배다해가 송혜교를 만났던 썰을 공개했다.

가수 배다해가 배우 송혜교에 대한 목격담을 전했다.

24일 배다해는 유튜브 채널 ‘다해는다해’에서 ‘내돈내산 4월 뉴템/최애배우 실물썰’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배다해는 일본여행 중 사온 립과 봄맞이 새로 장만한 향수를 소개했다. 그는 “제가 공연할 때 많이 쓰는데 많이들 물어보시더라. 나만 좋은 게 아니라 남이 맡기도 좋구나 싶었다. 파우더향 같은 게 베이스로 깔려 있다. 상큼한 파우더향이 난다”고 설명했다.

배우 송혜교 / 뉴스1

그러다가 그는 갑자기 송혜교 얘기를 꺼냈다.

배다해는 “때는 바야흐로 20대 중반. 위치는 청담동. 제가 고등학교 때부터 진짜 팬이었던 배우가 있다. 송혜교”라고 말했다.

이어 “그 순간이 잊혀지지가 않는다. 너무너무 행복했다”면서 “압구정 로데오 뒷쪽에 카페를 자주 갔었는데 거기 오시더라. 대각선 테이블에 송혜교 님이 저랑 마주보고 있었다”고 했다.

배다해는 “‘너무너무 예쁘다’ 감탄하다가 부담스러우실까봐 저희는 막 놀고 있다가 화장실에 갔다.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는데 제가 기다리고 있던 칸에서 나오시더라”라고 말했다.

배다해 인스타그램

그는 “진짜 코앞에서 봤다. 얼굴이 정말 도자기였다. 백자 도자기 있지 않나. 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미모”라 “팬이라고 말은 못했다. 다른 분들이랑 편하게 놀러오셨는데 팬이라고 치대기 민망해 가지고 그냥 굳어있었다”고 했다.

배다해는 “제가 들어갔는데 화장실에서 아름다운 향이 날 수가 있더라. ‘어윽 향수 냄새!’ 이게 아니라 은은한 꽃향기가 나더라. 사람이 화장실에서 머문 자리까지 아름다울 수 있나”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nando555-Shutterstock.com

배다해는 “‘나도 그런 아름다운 향이 나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싶어서 향수에 더 집착하게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