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캬바쿠라서 접대부로 일한다는 걸그룹 멤버, 결국 입장 밝혔다

17

그룹 네이처의 일본인 멤버 하루가 일본의 유흥업소에서 접대부로 일한다는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룹 네이처 일본인 멤버 하루 / 하루 인스타그램
하루가 지난 26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입장문 / 하루 인스타그램

하루는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를 응원해 주는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라며 “지금도 할 말이 있지만 말할 수 없다. 조금만 더 기다려줬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조선닷컴은 하루가 일본 캬바쿠라(유흥업소의 일종) 접대부로 일하고 있다고 이날 보도했다.

하루는 최근 캬바쿠라 관련 틱톡 계정에 출연해 댄스스튜디오 설립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캬바쿠라에서 ‘사쿠라 루루’란 이름의 예명으로 캬바죠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캬바죠는 캬바쿠라에서 일하는 접대부를 뜻한다.

매체에 따르면 루루는 “1년 전까지만 해도 술을 잘 마시지 못했는데 의외로 술에 강한 것 같다”라며 지명을 기다린다고 했다. 특히 그는 한국말로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하루 인스타그램

조선닷컴은 하루가 일하는 캬바쿠라가 일본 동북지방 제일의 환락가로 유명한 미야기현 센다이의 고쿠분초에 있으며 이 캬바쿠라 홈페이지의 접객원 소개란에 ‘루루’라는 예명의 여성이 올라와 있다고 했다.

캬바쿠라 홈페이지 프로필에 하루는 미야기현 출신으로 한국에서 아이돌로 활동했다고 소개돼 있다. 생일은 2월 21일, 혈액형은 B형으로 기재돼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와 관련해 네이처 소속사 n.CH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조선닷컴과 통화에서 “해당 이슈는 파악하고 있으나 그룹 활동 시기가 아니어서 확인이 어렵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네이처는 아직 해체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