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은이야…” 박위 누나가 박 감독을 진짜 아빠로 부른 이유

29

2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송지은이 박위와 애칭에 대해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위 인스타그램

이날 송지은은 박위 집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왔고 박위 아빠는 “지은이야”라며 애칭을 불렀다. 예비 며느리를 향한 다정함이 느껴졌다. 또 송지은은 “이게 무슨 아름다운 아침이에요?”라며 박위 가족들과 살갑게 지내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 장면은 배우 박진희가 박위 누나가된 이유를 알 수 있는 부분이다. 과거 박진희는 박 감독과 일을하며 “저런 어른이 내 아버지였으면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을 처음으로 했다. 이후 박 감독을 실제로 ‘아버지’라고 불렀고 자연스럽게 박위 누나가 되었다.

유튜브 ‘위라클’
유튜브 ‘위라클’

현재 박위와 송지은, 그리고 두 사람의 사랑과 도전에 관한 이야기는 많은 이들에게 큰 감동을 주고 있다. 이들은 단순히 예비 부부의 모습을 넘어서,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는 동반자로서의 진정한 사랑을 보여주고 있다.

이날 송지은이 박위의 일일 매니저로 나서면서, 두 사람의 관계는 더욱 돈독해졌다. 방송을 통해 공개된 이들의 일상은, 많은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선사했다. 특히, 송지은의 세심한 내조와 박위의 긍정적인 에너지는 많은 이들에게 긍정의 영향력을 끼쳤다.

이날 방송에서 송지은과 박위는 올해 가을 결혼을 앞두고 신혼집 가계약을 완료했다고 밝혀, 두 사람의 앞날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송지은은 박위와의 일상을 공유하며 “서로가 서로의 매니저가 되어주는 것”이라고 묘사했고, 이는 두 사람의 관계를 더욱 깊게 만드는 계기가 되었다.

특히, 울산에서의 강연 스케줄을 함께하며, 박위는 자신의 상황을 숨기지 않고 공개함으로써, 비슷한 아픔을 겪는 이들에게 큰 용기를 주었다. 송지은과 박위의 관계는 박위의 부모님과의 관계에서도 긍정적인 영향을 받았다.

박위의 아버지 박찬홍 감독과의 따뜻한 관계는 송지은을 가족처럼 받아들이는 모습에서도 드러났다. 이러한 가족의 따뜻함은 송지은에게 큰 힘이 되었고, 두 사람의 관계를 더욱 깊게 만드는 데 기여했다.

이처럼 박위와 송지은의 이야기는 단순한 연예계 소식을 넘어서, 많은 이들에게 사랑과 희망, 그리고 긍정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들은 결혼을 앞두고 있지만, 이미 서로에게 가장 큰 선물을 주고 받았다. 바로 무한한 사랑과 서로를 향한 믿음이다. 이들의 앞으로의 삶이 어떻게 펼쳐질지, 많은 이들이 응원하며 지켜보고 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