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클럽 회장 가게에서 아르바이트하며 버틴 아역배우

36

중학교 1학년이던 1996년 SBS 설날특집극 ‘곰탕’에서 김혜수의 아역을 맡으며 데뷔한 류현경은 이후 강수연, 최진실 등의 대스타들의 아역을 주로 연기하며 활동을 이어왔는데요.

아역부터 시작해 어느덧 데뷔한지 28주년을 맞이한 베테랑 배우이지만, 배우로서 그리 순탄했던 것은 아닙니다. 자신의 학자금 대출뿐만 아니라 집안의 빚까지 갚아야했기 때문인데요.

그래서 작품을 하는 도중에도 커피숍과 고깃집 알바 등을 하면서 지냈는데, 혹여나 자신을 알아보는 손님들이 있을까봐 안경과 추레한 복장으로 다니다보니 외모불량으로 잘리는 일도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 류현경의 안타까운 사정을 알게 된 팬클럽 회장은 자신의 회사에 사무직 아르바이트 자리를 추천해주었고, 류현경은 그렇게 상당히 오랜 기간을 버텼다고 합니다.

2010년 출연한 영화 ‘방자전’이 흥행한 덕분에 아르바이트는 그만둘 수 있었고, 같은 해 개봉한 ‘쩨쩨한 로맨스’로 빚을 다 갚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힘든 시절을 꿋꿋하게 견뎌낸 류현경은 크고 작은 배역과 작품을 가리지 않고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지난해 디즈니+ ‘카지노’와 SBS ‘트롤리’를 통해 시청자들을 만났는데요.

오는 5월 개최되는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는 영화 ‘하나, 둘, 셋 러브’로 영화팬들을 만납니다. ‘하나, 둘, 셋 러브’는 멀티버스로 나눠진 여러 ‘수정’이 환상과 현실을 오가며 스스로 치유하는 과정을 그린 러브스토리인데요.

색소폰 연주자이기도 한 김오키 감독의 첫 장편 연출 영화로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전국노래자랑’ 등을 연출한 이종필 감독이 배우로 나서 류현경과 연기 호흡을 맞춘다고 합니다.

류현경은 가상의 세계를 여행하는 신비로운 주인공 ‘수정’ 역할을 맡아 다채로운 연기를 펼쳤으며, OST 작사에도 참여하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 기대를 사고 있는데요.

이번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우리는 늘 선을 넘지’라는 슬로건으로 5월 1일부터 10일까지 열흘간 진행되며, 류현경은 5월 3일 오후 5시 30분 ‘하나, 둘, 셋 러브’ GV로 전주 관객을 만날 예정입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