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살에 YG와 계약한 연기 천재 아역배우

113

빠져들 것만 같은 검고 큰 매력적인 눈동자를 가진 아역배우 박소이. 2018년 OCN ‘미스트리스’에서 이상희의 딸 역할로 처음 배우로 데뷔한 이후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을 이어오고 있다.

2020년에는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와 ‘담보’ 두 편의 작품으로 천재 배우의 탄생을 알리는데, 특히나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는 대사 없이 눈빛만으로 펼친 명연기로 연출을 맡은 홍원찬 감독을 여러번 소름돋게 만들었다고 한다.

그리고 성동일, 김희원 등과 함께한 ‘담보’에서는 300:1의 경쟁률을 뚫고 사랑스러운 9살 담보 ‘승이’ 역할을 맡았는데, 강대규 감독 역시 어린 나이가 믿겨지지 않을 정도로 상황 인지능력은 물론 몰입도가 뛰어난 배우라 극찬하기도 했다.

두 작품의 성공에 크게 기여한 박소이는 2021년 9살의 어린 나이에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고 소속사의 전폭적인 지지와 함께 다양한 작품에서 박민영, 조이현, 고아라, 김고은, 신혜선, 강수연 등의 배우들의 아역을 연기하기도 했다.

유명 배우들의 아역뿐만 아니라 작품을 이끄는 어엿한 배우로도 활약중이기도 한데, 지난해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에서는 악귀에 빙의되는 소녀 오유민 역할을 맡아, 천진난만한 모습과 서늘함을 오가는 연기로 다시 한 번 관객들에게 인상을 남겼다.

학업과 함께 배우로서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오며 어느덧 초등학교 6학년이 된 박소이. 현재 방영 중인 JTBC ‘히어로는 아닙니다만’에서 중학생 소녀 복이나 역할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해당 작은 예지몽, 과거로의 회귀, 비행 능력 등 각각의 초능력을 가졌으나 능력을 상실한 복 씨 집안사람들이 이들의 재산을 노리고 접근하는 사기꾼 도다해를 만나며 능력을 되찾게 된다는 판타지 휴먼 드라마.

박소이가 연기하는 복이나는 자신이 태어난 것 자체가 저주라 생각해 가족들과 소통을 단절, 스마트폰에 중독돼 어른 나이에 고도 근시가 된 데다가 자신의 능력이 아직 무엇인지도 알지 못하는 인물.

아직 중학생이 되지 않은 박소이는 방영을 앞두고 가진 제작발표회에서 “이나의 마음을 헤아리기 어려웠지만, 최대한 이나의 마음에 다가가려고 했으며, 중학생 연기를 위해 목소리를 굵게 내려고 노력했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앞서 방영된 회차에서는 복이나의 눈동자가 푸른색으로 변하면서 그 역시 초능력이 있다는 사실을 암시하기도 했는데, 앞으로 공개될 회차에서 그 비밀이 무엇인지 밝혀질 예정이다.

아직 어린 나이이지만 탁월한 연기력으로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에서 그 진가와 천재성을 발휘하며 대중을 사로잡고 있는 박소이. 그의 성장을 지켜볼 수 있다는 것은 대중들에게 큰 행운이자 기쁨이 아닐까 싶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