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국민 배우 된 한국 국민 여동생 출신 배우

51

한국활동 다시 시작하는 우리배우 ‘심은경’

2003년 드라마 ‘대장금’으로 데뷔한 배우 심은경은 이후 ‘태왕사신기’, ‘황진이’ 등에서 명품 아역으로 자리 잡았다.

고등학생 시절 출연했던 영화 ‘써니’와 ‘광해, 왕이 된 남자’로 흥행을 이끌더니, 성인이 되어 단독주연으로 출연한 ‘수상한 그녀’로 865만 관객을 불러일으켰다. 이후 중국과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 7개국에서 리메이크되어 2차 흥행을 이어갔다.

그러다가 처음 출연한 일본 영화 ‘신문기자’로 갑자기 일본 아카데미상에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일본에서 자란 적도 없고 유학을 한 적도 없는데 오로지 연기력 하나로 일본 영화 최고의 영애를 누리게 된 것이다.

이후 ‘블루아워’, ‘동백정원’, ‘7인의 비서’ 등 일본 영화계의 톱배우로 자리 잡았다. 드라마 역시 ‘군청영역’, ‘백만 번 말할걸 그랬어’ 등 꾸준히 러브콜을 받고 있다.

이제 한국작품에서는 못 보는 건가요?

국내 활동이 통 없던 그녀가 얼마전 웨이브 오리지널의 ‘박하경 여행기’로 깜짝 등장했다. 아니 우리 배우인데, 우리나라 작품에 나온 게 이렇게 반가운 일인가?

새로운 국내 에이전시와 계약을 하면서 앞으로 국내 활동에도 다시 집중하겠다는 반가운 소식이 있었다.

우선 2022년에 크랭크 업했지만 아직 개봉일을 잡지 못한 로맨스 영화 ‘별빛이 내린다’를 기다리는 팬들이 많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