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 2세 배우에게 집도 주고 월세도 내준 배우

40

아버지가 LG화학 사장 출신인 것이 알려져 화제를 일으켰던 배우 이이경. 지금은 든든한 지지와 응원을 받고 있지만, 데뷔 초까지만 해도 아버지의 격렬한 반대에 직면해야 했다.

그래서 집을 뛰쳐나와 종합병원에서 일주일을 넘게 버티는가 하면 부모님의 도움을 받지 않고 배우로 성공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는데, 2012년 ‘학교 2013’에 출연한 후 얼굴을 조금씩 알리면서 오히려 큰 위기에 직면하게 된다.

어정쩡한 인지도를 얻다 보니 아르바이트를 할 수도 없었던 데다가, 어머니가 오래 타던 자동차 트렁크에서 지내며 허리까지 상하게 된 것. 그런 이이경의 안타까운 사실을 알고 기꺼이 손길을 내민 이가 있었으니 바로 배우 최다니엘이었다.

‘학교 2013’의 선생님과 학생 역할을 맡으며 인연을 맺은 두 사람. 이이경을 집으로 불러 편히 쉴 시간을 만들어준 최다니엘은 이후에도 자신의 집에서 지낼 것을 제안했지만 형에게 신세질 수 없었던 이이경은 이를 거절했다.

그리고 며칠 뒤 다시 만난 두 사람. 최다니엘은 지금 자신이 살고있는 집에서 나갈 것 같다며 남은 기간동안 지낼 것을 제안했지만, 월세 역시 큰 부담이었던 이이경은 이 역시 거절한다. 하지만 거기서 끝이 아니었다.

기회가 되면 갚고, 일단 들어가서 살아.

그 다음 만난 자리에서 최다니엘은 500만 원이 담긴 돈봉투까지 건네며 자신이 살던 집에 들어와서 지내라고 얘기했고, 형의 간곡한 제안에 ‘어떻게든 살아보자’ 싶었던 이이경은 봉투는 거절하고 최다니엘이 살던 집으로 들어가게 된다.

심지어 이이경을 위해 가구며 세간살이를 모두 두고 떠난 최다니엘의 따뜻한 마음 덕분인지 이이경은 그 곳에서 지내면서 월세를 단 한 번도 밀리지 않을 정도로 일이 잘 풀렸다고 한다.

이후로는 많이들 아시다시피 이이경은 대중의 사랑을 받으며 승승장구하는 스타로 성장할 수 있었는데, 최다니엘의 따뜻한 배려가 아니었다면 지금 대중에게 사랑받는 이이경의 모습을 볼 수 없었을지도 모르겠다.

올해로 어느덧 데뷔 20년 차 배우가 된 최다니엘, 지난 1월 스타로드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하며 새로운 시작을 알렸으며 한상진, 김정화, 정혜인 등과 함께한 영화 ‘써니로드’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