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에게 선물 받은 꽃으로 아내에게 프로포즈한 정준호

33

잘생긴 외모와 반듯한 이미지의 배우 정준호. 2011년 3월 MBC 아나운서 이하정과 결혼해 아들과 딸 각각 하나씩 둔 다 가진 남자인데요.

결혼을 앞둔 2010년 12월 31일에 프로포즈를 했다고 합니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날 뜻깊은 프로포즈라니, 아내인 이하정에게는 평생 남을 특별한 이벤트였을텐데요. 평생 잊을 수 없는 것은 맞지만 그리 로맨틱한 상황은 아니었다고 합니다.

다름 아니라 당일 작품 촬영이 예상보다 늦게 끝난 데다가, 눈까지 많이 오는 바람에 프로포즈의 하이라이트인 꽃이 준비하지 못했던 것인데요. 마침 집에 팬에게 받은 꽃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부리나케 손질, 재포장했다고 합니다.

뿐만 아닙니다. 음식을 준비할 시간이 없자 곰탕 라면에 밥을 넣어 끓인 라죽에 배추와 된장, 김에 물김치를 안주로 놓고 와인과 함께 프로포즈를 했다고 하는데요.

이하정은 결혼을 앞두고 과로로 쓰러지기 까지합니다. 당시 MBC의 아나운서로 근무 중이었음에도 무려 500명에 달하는 정준호의 지인들과 인사하는 자리를 가지다 무리하게 된 것이었는데요.

고향에 내려가면 3선 의원급 대접을 받는다는 정준호, 결혼 후에도 워낙 공사가 다망해 2-3주만에 같이 아침밥을 먹는 아내와 어색해 악수를 할 정도였다고요. 아내가 눈물을 삼키며 기도해왔다는 사실을 알게된 후 변했다고 합니다.

이제는 주말이면 무조건 가족들과 보내야겠다는 생각에 생활패턴을 바꾸었다는 정준호. 아마 자신이 변하지 않았으면 이미 ‘내용증명을 받았을 것’이라며 무심했던 자신을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